'당신의 하우스헬퍼', 과거-현재-미래..기대포인트 셋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07.09 09:51 / 조회 : 799
image
/사진제공=KBS


KBS 2TV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극본 김지선 황영아, 연출 전우성 임세준)가 힐링 드라마로 떠오른 가운데, 앞으로 더욱 기대되는 이유가 공개됐다.

'당신의 하우스헬퍼' 측은 9일 오전 향후 방송될 부분에서 시청자들이 기대해도 될 법한 내용을 공개했다. 하석진이 주연한 이 드라마는 완벽한 남자 하우스헬퍼 김지운(하석진 분)가 머릿속도 집도 엉망이 된 여자들의 살림과 복잡한 인생까지 프로페셔널하게 비워내고 정리해주는 이야기를 다뤘다.

◆기대 포인트1. 하석진의 미스터리한 과거

이번 작품에서 유독 궁금증을 자아내는 것은 주인공 지운의 과거. 그는 앞서 방송에서 의뢰를 마치고 누군가의 집을 의미심장하게 바라봤다. "내 스스로 잠근 문을 열 방법은 없다. 두드려 볼 용기도 없다. 빈집을 열어줄 그 사람이 돌아오기 전까진"이라는 속마음엔 빈집의 주인과 숨은 사연이 있음을 암시했다. 수입이 꽤 좋은데도 카페 2층에서 지내는 지운을 보며 "멀쩡한 집 놔두고 5년을 벌 받는 사람처럼 저러고 살고"라는 고태수(조희봉 분)의 대사에도 5년 전 지운에게 어떤 사연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한강 대교에 아슬아슬하게 서 있는 자신을 회상하는 지운의 넋이 나간 표정과 정체를 알 수 없는 여자의 목소리가 겹쳐지며 미스터리한 과거에 의문을 더했다.

◆기대 포인트2. 보나-고원희-전수진-서은아, 여자들의 사연

'당신의 하우스헬퍼' 첫 방송부터 시선을 끌었던 세 명의 여자들이 얽힌 사연은 무엇일지도 이 이야기의 기대 포인트 중 하나다.

인턴 생활로 하루하루 지쳐가는 임다영(보나 분), 사랑은 정리했지만 아직 허세는 포기 못한 윤상아(고원희 분), 평소 성격과 달리 남자만 보면 기겁하는 한소미(서은아 분), 그리고 이들 사이에서 오지랖을 펼치고 있는 강혜주(전수진 분)까지. 지난 주, 여자 네 명의 이야기가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하며 머릿속과 마음을 어지럽히는 각각의 사연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밖에 고교 동창인 다영, 상아, 소미가 하우스메이트가 된다는 사실이 예고되면서 앞으로 한집에 살면서 벌어질 사건과 현실적인 절친 케미가 더욱 기대를 모은다.

◆기대 포인트3. 하우스헬퍼의 본격 활약

지운이 여자들의 집을 청소하며 이야기가 전개되는 '당신의 하우스헬퍼'. 먼저 도움을 받은 상아가 남자친구와의 관계를 홀가분하게 정리한 가운데, 정리가 절실해진 다영도 지운에게 문을 열었다. 다영의 집에서 새로운 살림 라이프가 시작된다는 것. 게다가 5~6회 예고에는 하우스헬퍼로 펼치는 활약뿐만 아니라 다영의 광고 기획 모델, 상아의 파티 파트너가 된 지운의 모습이 담겨 호기심을 자극했다. 살림과 관련된 것이 아닌 이상 남 일에 관심 없는 지운이 어떻게 다영과 상아의 사적인 영역에도 도움을 주기 시작한 걸까. 앞으로 하우스헬퍼의 활약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한편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지난 4일 첫 방송했다. 하석진, 보나, 이지훈, 고원희, 서은아, 전수진, 조희봉 등이 출연했다. ₩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