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토프 현장] 한국, 멕시코전 '전통의 붉은색' 유니폼 착용.. 멕시코 흰색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김우종 기자 / 입력 : 2018.06.23 18:24 / 조회 : 7064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국 대표팀이 붉은 유니폼을 입고 멕시코전을 누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 대표팀이 멕시코전에서는 붉은색 유니폼을 입고 뛴다. 앞서 스웨덴전에서는 흰색 유니폼을 입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57위)은 23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카를로스 오소리오 감독이 이끄는 멕시코 축구 대표팀(FIFA 랭킹 15위)을 상대로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F조 조별예선 2차전을 치른다.

지난 18일 스웨덴과 1차전에서 0-1로 패한 한국은 멕시코에 0-1로 패한 독일과 함께 공동 3위로 처져 있다. 반면 멕시코와 스웨덴은 승점 3점으로 공동 1위. 한국은 벼랑 끝이다. 이번 멕시코전에서 패할 경우, 사실상 16강 진출이 매우 힘들어진다.

이번 2차전에서 한국이 홈 팀, 멕시코가 원정 팀으로 배정됐다. 이에 한국은 이번 멕시코전에서 전통의 붉은색 상의를 입고 뛴다. 하의는 검정색. 양말 역시 붉은 색이다. 앞서 스웨덴전에서 한국은 원정 팀으로서 흰색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볐다. 한국은 독일과 3차전에서도 붉은 색 유니폼을 입고 뛸 예정.

이에 맞서 멕시코는 초록색 유니폼이 아닌 흰색 상의를 입고 맞선다. 하의는 적갈색이며 양말은 흰색이다.

한편 한국과 싸울 멕시코는 최근 월드컵 대회서 6차례 연속 16강에 진출한 북중미 전통의 강호다. 북중미 지역 예선에서는 6승 3무 1패로 가장 먼저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역대 상대 전적에서 한국이 4승 2무 6패로 다소 열세에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