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CSL 2위 산둥과 원정 2연전 맞대결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8.06.20 11:05 / 조회 : 463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전북 현대가 중국 슈퍼리그(CSL) 산둥 루넝과 맞대결을 펼친다.

월드컵 휴식기를 맞아 K리그1과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위해 전술을 가다듬고 있는 전북은 22일 중국으로 출국한다.

전북은 오는 25일과 27일 각각 산둥 클럽하우스와 지난 올림픽센터 스타디움에서 산둥과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다. 산둥은 현재 CSL에서 상하이 상강과 승점 동률이지만 득실차에 밀려 2위를 달리고 있다.

이번 친선경기는 산둥이 전북 선수단의 항공 및 숙박 등 모든 경비 일체를 부담하는 조건으로 제안을 했다. 전북은 모기업 현대자동차의 중국 내 위상 제고와 유소년을 비롯한 각종 축구 교류를 위해 친선경기를 받아들였다.

월드컵 휴식기전 많은 주전선수들의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전북은 한교원이 완전히 회복해 팀 훈련에 합류했다. 김민재는 7월 복귀를 위해 준비를 하고 있는 등 팀이 차츰 안정을 찾고 있다.

이번 친선전에는 이동국을 비롯한 신형민, 최철순, 이승기, 로페즈 등 대부분의 주축 선수들이 출전한다.

최강희 감독은 “후반기 시작 전 좋은 스파링 파트너가 될 것 같다”며 “월드컵과 부상으로 빠진 선수들이 많지만 우리가 가진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고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사진=전북 현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