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일 추모헌시..한지민 전에는 누가?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6.06 14:47 / 조회 : 6030
image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모헌시 낭독에 나선 한지민 / 사진=KTV 화면 캡처


배우 한지민이 6일 오전 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순국선열들을 추모하는 헌시를 낭송했다. 이에 이전 추모 헌시 낭독자들에 대한 관심이 높다.

이날 검정색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오른 한지민은 이해인 수녀의 추모 헌시 '우리 모두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를 5분여에 걸쳐 차분한 목소리로 낭독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후 한지민이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를 차지하는 등 높은 관심을 받았다.

현충일 추념식에는 그간 인기 대중 스타들이 참여해 대중의 관심을 높여 왔다. 군복무 중인 연예인 병사들도 함께해 왔다.

이날 현충일 추념식에도 한지민 외에 가수 최백호가 무대에 올라 '늙은 군인의 노래'를 불렀고, 군 복무 중인 지창욱, 임시완, 강하늘, 주원이 애국가 제창을 이끌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고 처음으로 지난해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서는 배우 이보영이 유연숙 작가의 추모 헌시 '넋은 별이 되고'를 낭독했다.

정권 교체 이전인 2016년에는 배우 이서진, 2015년에는 배우 현빈이 현충일 추념식 추모 헌시를 낭송했으며, 그 이전에는 최불암, 김혜자 등이 추모 헌시 낭독에 나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