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조상우, 아시안게임 출전 물 건너가나

인천=김우종 기자 / 입력 : 2018.05.24 06:00 / 조회 : 2381
image
넥센 조상우



넥센 조상우의 아시안게임 출전이 좌절되는가.

넥센 히어로즈를 대표하는 투수 조상우와 포수 박동원이 나란히 지난 23일 새벽 불미스러운 일에 휩싸였다.

넥센은 지난 23일 인천 SK전을 앞두고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포수 박동원과 투수 조상우를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넥센 구단에 따르면 둘은 이날 새벽 성폭행 혐의로 경찰서에 사건 접수가 돼 숙소에서 조사를 받았다.

조상우와 박동원은 조사 과정에서 관련 혐의에 대해 강압이나 폭력은 일체 없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넥센은 "두 선수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차후에 있을 추가 조사에 성실히 임하기 위해 금일 엔트리에서 말소했고, 관계기관의 요청에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넥센 장정석 감독은 23일 인천 SK전에 앞서 고형욱 단장과 함께 취재진 앞에 섰다. 그는 "현장 책임자로서 (선수단) 관리에 소홀했던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팬들 여러분께 죄송하다"며 선수 둘을 대신해 사과했다. 조상우와 박동원은 사건 발생 후 귀가 조치됐다.

KBO 역시 이 둘에 대해 징계 조치를 내렸다. KBO는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둘을 규약 제152조 제5항에 의거 참가활동정지 조치했다"고 밝혔다.

참가 활동 정지는 23일 경기부터 적용됐다. 둘은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사실 관계가 명확히 소명될 때까지 일체의 구단 활동(훈련, 경기)에 참가할 수 없고, 보수도 못 받는다.

향후 경찰 조사가 더 진행돼봐야 하겠지만, 당분간 조상우는 KBO 리그 경기 출전이 어려울 전망이다. 아울러 아시안게임 대표팀 발탁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1차 예비 엔트리 109명은 지난달 9일 이미 발표된 상황. 조상우 역시 명단에 올라있다. 대표팀 최종 엔트리는 24명이며, 6월 30일까지 제출해야 한다. 이 기한 전까지 혐의를 완전히 벗지 못할 경우, 조상우를 대표팀에 발탁하긴 어려워 보인다.

조상우는 올 시즌 18경기서 1승 2패 9세이브 평균자책점 3.79를 기록하고 있다. 비록 블론 세이브를 5차례나 범하며 일정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그래도 대표팀 불펜을 책임질 수 있는 주축 자원이다. 조상우는 지난 2015년 프리미어12 대회서도 마운드에 올라 호투한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