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 박신혜 "휴대전화 끄니 신경쓸 것 없어졌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8.05.04 22:00 / 조회 : 11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숲 속의 작은 집' 방송화면


배우 박신혜가 휴대전화 없이도 시간을 잘 보내는 모습을 보였다.

박신혜는 4일 방송된 tvN '숲 속의 작은 집'에서 휴대전화 없이 혼자 방에서 시간을 보냈다.

방송에서 박신혜는 휴대전화 없이 태블릿 PC로 영화를 봤다. 박신혜는 "휴대전화를 끄니 신경을 쓸 것이 없어진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박신혜는 "허전한 것 같기도 하지만 나쁘진 않다"고 말했다.

박신혜는 입이 심심했는지 팝콘을 구웠지만 반 정도가 탔다. 집 내부는 매연으로 가득 찼다. 박신혜는 이후 다시 시도해 팝콘을 잘 만드는 데 성공했다. 박신혜는 "팝콘 레시피를 잘 봤다면 더 잘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다음 날 박신혜는 휴대전화를 켜서 온 문자메시지를 확인했다. 박신혜는 "깜깜함 속에서 휴대전화 없이 잘 잤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휴대전화를 끄는 것을 추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