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콜' 이게 말이 되는 조합? 현실된 상상 속 컬래버(종합)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8.05.04 12:04 / 조회 : 89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CJ E&M


머릿속에서만 상상이 가능하던 가수들의 조합이 눈앞에 펼쳐진다.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케이블채널 엠넷 새 예능프로그램 '더 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더 콜'은 '너의 목소리가 보여' 제작진이 새롭게 선보이는 음악 예능프로그램이다. 가요계의 판도를 뒤바꾸기 위해 대한민국 대표 아티스트들이 벌이는 반전 뮤직 로맨스다. 유세윤과 이상민의 사회로 세대와 장르를 초월한 이들이 커플을 이뤄 역대급 콜라보 음악을 완성하는 과정이 유쾌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기존 음악을 리메이크하는 것이 아닌, 콜라보 파트너와 함께 케미에 따라 새로운 음악을 선보기 때문에 어떤 가수에서 어떤 음악이 만들어질지 예측할 수 없다.

프로그램을 연출한 이선영 CP는 먼저 '더 콜'의 특징에 대해 "'너의 목소리가 보여' 특유의 깨알 같은 재미와 최정상 가수들의 무대를 함께 볼 수 있는 것이다.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공개된 1차 라인업 신승훈, 김종국, 김범수, 휘성은 첫 방송에서 베일에 가려진 2차 라인업 4인의 정체를 추리하면서 치열한 러브콜 신경전을 벌이게 된다. 서로의 러브콜이 만난 아티스트들은 콜라보 파트너가 되고 본격적인 신곡 작업에 들어간다.

16팀 이상의 아티스트들이 4개의 음악 패밀리를 완성할 때까지 러브콜 스테이지는 계속된다.

image
/사진제공=CJ E&M


제작진은 네 사람을 섭외하기 정말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선영 CP는 "'너의 목소리를 보여'를 하면서 가수들의 무대를 보고 싶었다. 그리고 전혀 생각하지 못한 조합의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이면 재밌을 것 같았다"며 네 사람의 섭외 배경을 밝혔다.

프로그램 출연 이유에 대해 신승훈은 "5년 만에 예능프로그램 출연이다. 그동안 엠넷이 '프로듀스 101'를 통해 아이돌을, '쇼미더머니'를 통해 힙합을 화제시켰다. '더 콜'을 통해 중견 솔로 가수들을 재조명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김종국은 "가수로서 오래 활동을 안 했다. 그래서 올해에는 솔로 가수로서 컴백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 그래서 '더 콜'이 신호탄이라고 생각한다. 컴백에 앞서 노래하는 김종국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출연하게 됐다"고 이어 말했다.

특히 가수들은 '더 콜'이 생각보다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구애 끝에 패밀리가 성사되면 작업할 시간이 너무 부족하기 때문이다. 약 1주 안에 신곡을 만들어내야 하는 상황이지만 퀄리티는 포기할 수 없었던 네 사람이다. MC 이상민은 "음악적 퀄리티가 대단하다. 네 분이 정말 열심히 곡을 준비했다는 것이 느껴진다.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신승훈은 "예고편에서 나왔듯 제가 비와이와 함께 무대를 하는 것처럼 상상할 수 없는 조합의 무대, 노래가 탄생한다. 이번 기회가 너무 좋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가요계에 다양한 장르, 다양한 조합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더 콜'은 4일 오후 8시 10분 엠넷에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