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패 탈출' 김진욱 감독 "선발 고영표, 큰 역할 해줘"

수원=박수진 기자 / 입력 : 2018.04.26 21:35 / 조회 : 1646
image
김진욱 감독


2연패에서 탈출한 KT 위즈 김진욱 감독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완투승을 거둔 선발 투수 고영표 뿐 아니라 야수 선수들을 고르게 칭찬했다.

KT는 26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서 5-2로 승리했다. 1-1로 맞선 4회 3점을 낸 다음 5회 1점을 추가하며 경기를 잡았다. 이로써 KT는 시리즈 스윕을 피한 2연패에서 벗어났다.

KT 선발 고영표는 9이닝 동안 4피안타(1홈런) 1볼넷 9탈삼진 2실점하며 2승과 동시에 이번 시즌 첫 완투승을 만들어냈다. 본인의 최다 탈삼진 타이 기록을 썼다. 타석에서는 황재균이 3타수 2안타 1볼넷 3득점으로 맹활약했고, 박기혁 역시 2타수 1안타 3타점으로 팀 승리에 결정적인 공헌을 했다.

경기 종료 후 김진욱 감독은 "선발 고영표가 완투승으로 연패를 끊고, 불펜 투수들에게 휴식을 주는 큰 역할을 해냈다"며 "첫 선발 출장한 포수 이준수의 투수 리드와 작전 수행이 훌륭했고, 타선에서는 황재균과 박기혁 그동안 부진했던 로하스까지 상황에 맞는 좋은 타격을 보여줬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 감독은 "선수들이 한 마음으로 이기고자 하는 의지가 강했는데, 주말 홈 3연전에서도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