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지성준마저 다치면 큰일난다!.. '포수 이성열 홀로 대기'

잠실=김우종 기자 / 입력 : 2018.04.19 18:49 / 조회 : 2579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화 포수 지성준(오른쪽)



한화가 사실상 백업 포수가 없는 상태로 두산전에 임한다.

한화 이글스는 19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원정 경기를 치른다.

한화는 전날(18일) 두산에 4-5, 한 점 차로 패했다. 주중 시리즈 전적은 1승 1패가 됐다. 이날 위닝시리즈의 주인공이 결정된다.

한화는 정근우(2루수)-양성우(좌익수)-송광민(3루수)-호잉(중견수)-이성열(1루수)-김태균(지명타자)-오선진(유격수)-지성준(포수)-이동훈(우익수) 순으로 선발 타순을 짰다. 선발 투수는 휠러.

전날 잠실 두산전에서 8회 상대 투수 박치국의 공에 왼쪽 손목을 맞아 타박상을 입은 최재훈은 결장한다. 한화는 최재훈을 그대로 1군 엔트리에 놔둔 채 포수를 지성준까지 2명으로 채웠다.

한 감독은 "최재훈은 일단 오늘과 내일은 못 나간다. 지성준마저 일이 생기면, 그때는 (이)성열이가 들어와야 한다"며 안타까워했다.

중책(?)을 맡은 지성준은 경기를 앞두고 "부담감은 없다"면서 "그래도 어제 (이)성열이 형이 포수를 진짜 잘 보시더라. 역시 예전에 포수를 봤던 경험이 어디로 가는 게 아닌 것 같다"며 각오를 다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