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타' 모창민 "무엇보다 연승에 보탬이 돼 기쁘다"

부산=박수진 기자 / 입력 : 2018.03.31 21:17 / 조회 : 2693
  • 글자크기조절
image
모창민(오른쪽)


결승타를 만들어낸 NC 다이노스 모창민이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했다. 무엇보다 팀 3연승에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다고 이야기했다.

NC는 31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말 3연전 가운데 두 번째 경기서 10-5로 승리했다. 5-5로 맞선 9회초 1사 만루 상황에서 모창민이 좌익선상 2타점 적시 결승 2루타를 때려내며 경기를 잡았다.

29일 마산 한화전 이후 3연승을 달린 NC는 롯데와 주말 3연전서 최소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NC는 이날 결승타를 친 모창민이 5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특히 5-5로 맞선 9회초 1사 만루 상황에서 손승락을 상대로 좌익선상 적시 2루타를 때려내며 결승타를 만들어냈다.

경기 종료 후 모창민은 "1,3루 상황에서 스크럭스보다 상대 투수가 나와 상대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며 "내가 잘 마무리해야 뒤에 있는 (박)민우가 편하게 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무엇보다 연승에 보탬이 되어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