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인교진, 개그에 웃지 않는 소이현에 "변했어"

이새롬 인턴기자 / 입력 : 2018.03.26 23:34 / 조회 : 3538
image
/사진='동상이몽 2' 방송 화면 캡처


'동상이몽2'에서 인교진이 자신의 개그에 웃지 않는 소이현에 서운해 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정월대보름을 맞이해 소이현의 부모님과 저녁을 먹는 소이현, 인교진 부부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인교진은 소이현의 아버지에게 전화해 "달도 큼지막하게 뜬다는데 한 잔 하셔야죠"라며 살갑게 말했다. 이후 소이현의 아버지가 복싱 전 국가대표이자 인도네시아 대통령배 금메달, 전국체전 금메달을 땄던 조주연 선수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장인어른한테 잘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복싱 기본자세를 연습하는 인교진의 모습에 MC 서장훈은 "한 번도 싸움 안 해본 사람"이라고 했고 김숙은 "제가 보기에는 발레가 더 잘 어울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인교진은 소이현과 함께 정월대보름을 맞이해 가족들과 저녁을 먹기 위해 준비했다.

두 사람은 오곡밥과 함께 먹을 구운 김을 준비했다. 인교진은 김을 구우며 "자기랑 이렇게 요리하니까 좋다. 신혼 느낌 난다"고 했고 이에 소이현은 "신혼 땐 (집안일) 많이 해줬는데"라고 했다. 이를 들은 인교진은 "지금도 많이 하잖아"라며 웃었다. 인교진은 개그를 시도했고 소이현이 웃지 않자 "옛날에는 깔깔대고 웃더니. 엄청 변했어"라며 섭섭해 했다.

스튜디오에서는 정대세의 아내 명서현에게 정대세의 결혼 전후 모습에 대해 물었다. 명서현은 "결혼 전에 더 무뚝뚝했다"며 "걸을 때도 따로따로 걸었다. 주변에서 많이 알아보시더라. 저에 대한 걱정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결혼하고 스킨십이 많이 생겼다"고 했다.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묻자 명서현은 "차가워 보여도 마음이 따뜻한 남자"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외모를 잘 안 보거든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