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 종영 '크로스' 고경표, 진짜 의사 됐다

이새롬 인턴기자 / 입력 : 2018.03.20 23:06 / 조회 : 1037
image
/사진='크로스' 방송 화면 캡처


드라마 '크로스'에서 고경표가 전문의가 됐다.

20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극본 최민석·연출 신용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로고스필름)에서는 심정지 상태가 된 손연희(양진성 분)을 살리는 강인규(고경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인규는 심정지 상태가 된 손연희를 살렸다. 구급대원들이 도착했고 강인규는 떨리는 손으로 청진기를 잡았다. 고지인(전소민 분)은 "환자로만 봐요"라며 청진기를 든 강인규의 손을 잡아줬다. 이후 손연희의 심장 소리를 들은 강인규는 오열했다. 고지인이 그런 강인규를 위로했다.

선림병원에 이송된 손연희는 깨어난 후 고지인과 강인규를 만나 사죄했다. 고지인은 그의 말을 듣다 방을 뛰쳐나갔다. 강인규는 손연희에게 "정말 죄스럽다면 건강하게 살아주십시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제 아버지가 못다 본 세상, 못다 겪은 삶, 대신 보고 겪으며 살아주십시오. 아마 제 아버지였다면 그걸 바라셨을 겁니다"라며 손연희의 얼굴을 바라봤다.

김형범(허성태 분)은 강인규가 교도소에 왔던 이유를 세상에 폭로했다. 그는 기자들 앞에서 "내가 왜 탈옥했는지 압니까. 살려고 나왔습니다. 거기 있으면 죽을 것 같아서"라며 그의 목을 보이며 "강인규, 선림병원 레지던트 그 자식이 그랬다"고 분노했다.

이에 형사는 강인규를 찾아가 "복수하려고 신광 교소도에 들어간 겁니까"라고 물었다. 강인규는 그렇다며 "김형범 검거되면 자백할 생각이었다"고 밝혔다. 의사 생명 끝이라는 형사의 말에 그는 "예상했던 일이다. 이렇게 오시라고 한 건 꼭 해야 하는 수술이 있어서다. 수술만 마치면 자진 출두하겠다"고 말했다. 형사는 그의 사정을 봐줄 수가 없다고 답했다.

수술 날, 강인규가 수술실로 들어가려던 찰나 형사가 찾아왔다. 강인규, 고지인에 이어 환자까지 "우리 강 선생님 아니면 수술 안 받겠습니다"라며 형사에게 부탁했다. 이에 형사는 기다리고 있겠다며 강인규를 수술실로 보내줬다.

이후 강인규는 자신의 눈이 불편할 걸 알고 "강 선생이 내 손이 돼주고 내가 강 선생 눈이 돼 주겠다"며 도와주겠다는 이주혁(진이한 분)과 함께 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후 강인규는 형사와 함께 경찰서로 향했다. 손영식(장광 분) 이사장은 무기징역을, 이상훈(김종구 분) 병원장은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강인규는 집행유예 및 자격정지 3개월 처분을 받았다.

1년 후 강인규는 위독한 상태로 선림병원에 실려 온 김형범을 만났다. 교도소에서 그의 동료 만식(정도원 분)이 김형범을 찔렀던 것. 결국 김형범은 사망했다. 이주혁은 "사망 선고 강 선생이 해"라고 강인규에게 말했다. 이에 강인규는 "사망 선고하겠습니다. 2019년 3월 20일 오후 7시 45분. 김형범 환자 사망했습니다"라며 사망 선고를 했다.

이후 강인규는 전문의에 합격, 진짜 의사가 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