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한재영 이어 극단대표도 사과 "대표 사임..활동 중단"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8.03.05 17:36 / 조회 : 151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타뉴스


배우 한재영과 함께 '미투'(me too) 폭로로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극단 신화 대표 김영수 연출이 피해 여성에게 사과하고, 신화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김영수는 5일 사과문을 내고 "과거 나의 행동으로 상처받은 단원 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극단을 운영하면서 나의 일방적인 생각과 판단으로 고통과 상처를 준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수는 "만약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준다면 정식으로 사과를 드리고, 아픈 마음을 치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울러 문화 예술계에 일고 있는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어수선한 이 시점에 나까지 불미스러운 소식을 전하게 돼 더욱 죄송하고 부끄러울 따름이다"고 전했다.

김영수는 이어 "저의 언행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또한 나를 믿고 따라준 극단 신화 단원 여러분들과 연극계 동료분들과 선후배님들께도 사과 말씀 올린다"고 덧붙였다.

김영수는 끝으로 "나는 이번 사태의 책임을 통감하고 극단 신화의 대표 자리를 사임하고 일체의 작품 활동을 중단하겠다"며 "상처받으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극단 신화 출신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영수와 한재영에게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 한재영은 소속사샘 컴퍼니를 통해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한재영은 "어떤 이유에서든 상처가 되었을 그분에게도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로 앞으로 제 자신을 깊이 되돌아보며 반성하며 살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