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전생에웬수들' 최수린, 결국 패..최윤영에 양육비지급

최서영 인턴기자 / 입력 : 2018.01.31 20:11 / 조회 : 1582
image
/사진=MBC 일일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 최수린이 결국 최윤영에 패배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전생에 웬수들'(극본 김지은, 연출 김흥동, 제작 래몽래인)에서 민지석(구원 분)과 최고야(최윤영 분)에게 패한 것을 인정하는 오나라(최수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나라는 조정 기일에 만나기로 한 장소에 도착해 문을 연 순간 그 곳에 최고야와 자신의 조카 민지석이 앉아있는 모습을 보고 화들짝 놀라 도망쳤다. 결국 조정기일은 미뤄졌고 오나라는 민지석을 따로 불러 만났다.

민지석은 "내 의뢰인의 아버지가 바람을 피웠는데 그 내연녀가 보통이 아니다. 사람이라고 할 수 없을 만한 인간들이다. 짐승 같다"고 욕을 했다. 이 말을 앞에서 듣는 오나라는 좌불안석이었다. 결국 오나라는 집으로 돌아와 최태평에게 "우린 졌어"라며 패배를 인정했다.

최고야는 집으로 돌아와 우양숙(이보희 분), 최태란(이상아 분), 최산들(박현석 분), 최고봉(고나연 분)에게 "우리가 이겼어. 양육비도 받을 수 있게 됐어"라고 말했다.

이에 우양숙과 최태란은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최고봉은 "나 감옥 안가도 되는 거야"라며 행복해했다.

이후 최태평은 최고야를 불러 "알다시피 나는 신용불량자에 갈비뼈도 2개 부러져서 치료를 받아야하는 상태다"며 "염치없지만 양육비 지급을 취업할 때까지 좀 미뤄줄 수 있겠니"라고 부탁했다.

이에 최고야는 "그렇게 하세요"라며 갈비뼈에 좋은 칼슘 영양제를 건네며 안부를 물었다. 떠나는 최태평의 뒷모습을 보며 최고야는 안타까움에 눈물을 흘렸다.

최고야는 어렸을 적 아버지가 자신을 위로해주던 모습을 기억하며 눈물을 흘렸고 민지석이 그런 최고야를 말없이 안아주었다. 민지석은 "다른 데서 울지마요. 내 앞에서 울어요. 내가 안아줄게요"라며 최고야를 따뜻하게 안아주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