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불청' 임오경·박재홍·이연수..불꽃튀는 노래 대회 연습

최서영 인턴기자 / 입력 : 2018.01.31 00:54 / 조회 : 1809
image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에서 노래자랑 경연 대회가 열려 출연진들이 불꽃 튀는 경쟁을 시작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가수 출신 출연자들이 회의실에 모였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출연진들에게 긴급 회의를 소집했다. 신효범, 이하늘, 김완선, 양수경, 지예 등 가수 출신 출연진들이 회의실에 차례차례 등장했다. 제작진은 출연진들에게 "가수가 아닌 출연진들이 노래 자랑 대회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가수 출신 멤버들이 멘토가 되어줬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가수인 출연진들이 가수가 아닌 출연진들의 노래 동영상을 평가한 뒤 자신이 맡고 싶은 제자를 골랐다.

먼저 박재홍의 음악 선생님은 양수경이었다. 양수경은 박재홍에게 "내가 왜 자기를 뽑았는 줄 아느냐"며 "처음부터 그리고 바닥부터 시작하겠다는 마음이 글에 담겨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양수경은 "내가 가수를 처음 시작할 때 그 마음이었다. 나는 바닥이었고 아무것도 없고 거기서부터 시작하고 배운다는 마음가짐이었다"고 설명했다. 양수경은 "그때 노래가 아니었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시절이었다. 절실함이 없으면 뭐든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 양수경은 "이번 '불청' 가요제 너무 치열하다. 국제 가요제보다 더 심할 것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핸드볼 선수 임오경의 음악 선생님은 신효범이었다. 특이하게 두 사람은 모두 서로를 희망 선생님과 제자로 지목해 천생연분의 인연이었다.

그러나 연습은 가혹했다. '그래요' 세 글자를 낮부터 밤이 될 때까지 연습해야했고 심지어 임오경은 눈물을 글썽이기까지했다.

이어 이연수는 선생님으로 섹시 원조 디바 김완선을 만났다. 김완선과 함께 집구경을 마친 뒤 이연수는 김완선으로부터 엄정화의 '초대'를 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제안을 받았다.

이연수는 김완선의 지도대로 춤을 췄지만 그 모습이 트위스트 춤 같아 웃음을 줬다.

최성국, 강문영, 박성영 을 비롯한 나머지 멤버들의 멘토는 다음주에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