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TV]'불청' 양수경 "가수 시작할 때 너무 절실했다"

최서영 인턴기자 / 입력 : 2018.01.31 00:21 / 조회 : 1676
image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가수 양수경이 가수를 처음 시작할 때의 마음을 털어놨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박재홍의 음악 선생님으로 양수경이 출연했다.

이날 '불타는 청춘'에서는 가수가 아닌 출연진들이 노래 자랑 대회에 나가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가수인 출연진들이 이들의 일대일 멘토로 연결됐다.

먼저 박재홍의 음악 선생님은 양수경이었다. 양수경은 박재홍에게 "내가 왜 자기를 뽑았는 줄 아느냐"며 "처음부터 그리고 바닥부터 시작하겠다는 마음이 글에 담겨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양수경은 "내가 가수를 처음 시작할 때 그 마음이었다. 나는 바닥이었고 아무것도 없고 거기서부터 시작하고 배운다는 마음가짐이었다"고 설명했다.

양수경은 "그때 노래가 아니었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시절이었다. 절실함이 없으면 뭐든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 양수경은 "이번 '불청' 가요제 너무 치열하다. 국제 가요제보다 더 심할 것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