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비, 출연자들에.."대세 아이돌 되면 아는 척해줘"

조연을 인턴기자 / 입력 : 2017.12.09 22:59 / 조회 : 1419
image
/사진=KBS 2TV 예능프로그램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방송화면 캡처


가수 비가 탈락자 발표를 앞두고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출연자들을 위로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서 비는 탈락자 발표를 앞두고 출연자들을 만났다.

비는 "탈락해서 나가는데 더 잘될 수도 있다"며 출연자들을 위로했다. 이어 비는 "1, 2년 뒤에 대세 아이돌이 나올지도 모른다. 그때 형 아는 척해줘야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는 출연자들에게 속내를 털어놨다. "이거 하면서 마음이 이상하다. 원래는 날카롭게 얘기해줬을 텐데 다칠까 봐 그게 싫다. 어쨌든 잘못된 건 고쳐줘야 한다. 그래서 올 때마다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비는 출연자들에게 가수 생활에 대해 조언했다. 비는 "지금은 자존심도 상하고 슬플 거다. 하지만 내 옆에 있는 누군가 나중에 어떻게 성공할지 나도 모른다. 일이 잘 안 돼도 이겨내야 한다. 버티고 이겨야 한다. 버티면 언젠가는 내 꽃이 필 날이 오니까"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