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재능기부' 지상렬, 모자 쓴 뮤지에 "엄홍길인 줄"

조연을 인턴기자 / 입력 : 2017.11.16 23:15 / 조회 : 128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net 예능프로그램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지상렬이 가수 뮤지의 패션을 지적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에서 신정환과 탁재훈은 지상렬, 김형범, 임형준, 슬리피, 뮤지와 가을 MT를 떠났다.

이날 이들은 다 같이 버스를 타고 MT를 떠났다. 탁재훈은 버스 안에서 뮤지의 패션을 지적했다. 뮤지는 등산 모자와 비슷한 모양의 모자를 쓰고 왔다.

이에 탁재훈은 뮤지에게 "등산 가는 거니?"라고 물었다. 지상렬도 "엄홍길인 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신정환은 뮤지의 모자를 낚시 모자라고 칭하며 "낚싯대는 어딨어? '도시어부'로 가야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