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한끼합시다]이종현 "씨엔블루는 가족..재계약하고 쭉 가아죠"(인터뷰③)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10.30 11:35 / 조회 : 455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이기범 기자


image
어느덧 데뷔 8년 차다. 가요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꽃미남 밴드의 일원으로 큰 주목을 받았고, 틈틈이 연기 활동까지 병행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록 밴드 씨엔블루의 기타리스트 이종현(27)의 이야기다.

이종현은 최근 무대가 아닌 브라운관에서 시청자들과 만났다. 지난 3일 종영한 KBS 2TV 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약방 총각' 주영춘 역을 맡아 열연했다. 1970년대 대구를 배경으로 한 이 작품에서 영춘은 거칠고 투박한 동네건달이지만 마음은 따뜻한 경상도 사나이였다.

SBS 드라마 '신사의 품격'(2012)에서 김도진(장동건 분)의 아들 콜린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던 이종현은 영춘을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시도, 눈도장을 찍었다. 특유의 강렬한 눈빛과 묵직한 남성미가 돋보였다.


스타뉴스는 최근 '밥한끼합시다' 코너를 통해 서울 중구 FNC WOW 카페에서 이종현을 만났다. 평소 낚시를 즐기는 그를 위해 신선한 생선 초밥을 준비했다. 빠듯한 일정 때문에 아직 점심을 먹지 못했다는 그는 초밥을 한입에 넣고는 먹음직스럽게 꼭꼭 씹어 먹었다.

실제 만난 그는 솔직하지만 수줍음이 많은 20대 청년이었다. "마흔이 되면 결혼했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실제 연애 경험을 묻는 짓궂은 질문에는 "노코멘트"라며 웃어넘겼다.

image
/사진=이기범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서

-씨엔블루는 현 소속사(FNC엔터테인먼트)와 3년 재계약을 했죠? 멤버들끼리 앞으로도 재계약해서 쭉 같이 하자고 얘기했나요?

▶그럼요. 저희는 가능할 때까지 계속 하고 싶죠. 할 수 있을 때까지.

-함께 앞으로의 미래를 얘기하고 있어요?

▶기본적인 믿음이 바탕인 것 같아요. 서로 계속 응원해주고 같이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필요한 존재죠. 저에게 제일 큰 자극이기도 하면서 배울 점 많은 형 동생들이에요. 가족이죠. 가족보다 더 자주 보는 사람들이니까요. '내가 과연 이 친구들이 없었으면 여기까지 올 수 있었을까' 생각도 많이 하고요.

-씨엔블루 10주년엔 어떤 모습일지 상상해본 적 있어요?

▶저는 20주년이 더 궁금해요. 10주년은 이제 금방이라서요. 20주년에 다들 어떤 모습으로 지내고 있을지 개인적으론 궁금해요.

-종현 씨는 어떻게 지내고 있을 것 같아요?

▶마흔이 됐겠죠? 멋있는 아저씨가 됐으면 스스로 바라죠. 중년미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결혼은 안 하고요?

▶마흔이면 결혼하지 않았을까요?

-생각과 달리 마흔이어도 미혼인데, 이 인터뷰 또 보게 된다면 재밌겠네요.

▶결혼 안 했으면 슬플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요즘 늦게 하는 추세잖아요.

▶그래도 마흔 전에는 하지 않을까요? 하하하.



-씨엔블루 다음 계획은?

▶일본 앨범이 최근에 나왔고요. 한국 앨범은 내년 초 계획하고 있고요. 다음 달부터는 일본 투어 돌아요.

-음악적으로 갈증이 있을 때, 해소가 잘 안 되는 지점들이 각자마다 있잖아요. 종현 씨는 지나고 나서 제일 아쉬운 부분이 어떤 건가요?

▶가장 아쉬운 것은 '제일 멋있고 많은 사랑 받을 때 좀 더 즐길걸' 후회가 많이 남아죠. 그땐 너무 자신을 몰아쳤거든요. 물론 그 영향 때문에 지금의 제가 있다고 생각은 하죠. 당시 좀 더 행복을 누렸다면 좋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어떤 식으로 몰아쳤어요?

▶지금은 사실 무대 위에서 즐기고 있는 사람이 되고 싶거든요. 그때 당시엔 제가 기타를 어떻게 쳐야 하고, 어떻게 보여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이 너무 깊었던 것 같아요. 스스로를 너무 아프게 했죠.

-아무래도 '아이돌 밴드'에 대한 선입견 때문에 더 열심히 해야겠단 생각이 들었을 것 같아요. 특히 종현 씨는 기타리스트니까…

▶네. 실제로 존재했었죠. 갈증이나 결핍이 엄청 심했어요. 특히 초반에 많은 사랑을 받을 때는 거기에 대한 결핍이 너무 심했어요. 더 잘하려고 하고 욕심을 냈죠. 양날의 검인 것 같아요. 그것 때문에 저희 팀이 있는 것도 사실이고, 그것 때문에 힘들었던 것도 사실이고요.

image
/사진=이기범 기자


-멤버들끼리 합주하면 가끔 티격태격해요?

▶아니요. 저희는 전혀 없어요. 참 신기한 것 같아요. 그게 (롱런) 비결인 것 같아요. 서로 믿고 알아서 다 (준비)해와요. 책임감이 굉장히 강한 친구들이에요. 3~4년 전부터 전혀 마찰이 없는 것 같아요. 물론 어릴 때는 많았죠. 오히려 마찰 속에 끈끈함이 생겨서 다 호흡이 맞는 것 같아요.

-연기자로서 차기작 계획은?

▶감사하게도 너무 잘 봐주셔서 제안이 있었어요. 더 신중하게 판단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탐나는 역할은 있어요?

▶2개 해보고 싶어요. 정말 진한 남자 느와르랑 정통 멜로 해보고 싶어요.

-롤모델 있어요?

▶김갑수 선배님이요. 너무 멋있어요. 같이 작품한 적은 없어요. 우연히 마주치다가 본 게 전부인데 너무 따뜻했어요.

-전 종현 씨가 밴드의 멤버 겸 연기자니까 산울림 김창완 씨가 문득 떠올랐어요. 종현 씨도 그렇게 나이 들면 멋있을 것 같아요.

▶아~너무 좋죠. 정말 멋있으시잖아요. 꿈만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수 겸 연기자로서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전 평소 하나라고 생각해요. 씨엔블루 멤버로도, 연기자 이종현으로도 10년이 지나서 '멋있는 아저씨'로 남았으면 좋겠어요. 따뜻한 사람이 되는 게 목표에요. '저 사람 멋있다', '저 사람처럼 살고 싶다'는 얘기 들어봤으면 좋겠어요.

-끝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