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5] 아쉬웠던 '한박자 늦은' 박세웅의 교체 타이밍

PS특별취재팀 박수진 기자(부산) / 입력 : 2017.10.15 18:23 / 조회 : 3944
  • 글자크기조절
image
마운드에서 내려가는 박세웅(오른쪽)


롯데 자이언츠 박세웅이 4회까지 잘 버텨냈지만 5회를 넘기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4회부터 맞아 나가기 시작한 박세웅의 교체 타이밍이 아쉬움을 남겼다.

롯데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17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0-9로 완패했다. 5회초에만 7점을 헌납하며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이로써 롯데는 시리즈 전적 2승 3패로 탈락하고 말았다.

이날 선발 투수 박세웅은 포스트시즌 첫 경기에 나섰다. 롯데는 지난 8일부터 NC와 준플레이오프 경기를 치렀지만 박세웅의 등판 기회는 없었다. 12일 4차전 선발 투수로 예고됐지만 박세웅은 우천 취소로 등판이 불발됐다.

경기 전 조원우 감독은 박세웅에 대해 "어린 선수인 만큼 최소 5이닝만 잘 막아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박진형, 조정훈, 손승락으로 이어지는 필승 계투조들이 6이닝까지 막아낼 수 있다"며 총력전을 각오했었다.

박세웅은 고비였던 1회부터 3회까지는 무실점으로 괜찮았다. 1회초 김준완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박민우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낸 다음 나성범과 스크럭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를 넘겼다. 2회에도 2사 이후 권희동에게 우익 선상 안타를 맞긴 했지만 손시헌을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3회부터 약간씩 박세웅의 공이 높아지기 시작했다. 3회초 선두 타자 김태군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주며 제구도 흔들렸다. 김준완의 희생번트로 김태군이 2루까지 갔고 박민우의 유격수 땅볼 때 번즈의 3루 송구 실책이 나오며 1사 2,3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나성범에게 3루 땅볼을 유도한 다음 모창민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실점하지 않았다. 무실점이었지만 깔끔하진 못했다.

4회초 2사 이후 손시헌과 김태군에게 연속 우전 안타를 내준 박세웅은 5회 결국 무너졌다. 박민우를 볼넷으로 내보낸 다음 나성벙메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여기서 교체 타이밍이 왔지만 롯데는 움직이지 않았다. 결국 스크럭스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으며 첫 실점했다.

롯데는 0-1로 뒤진 무사 1,3루에서 박세웅 대신 조정훈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이미 주자들이 쌓여있는 상태였다. 조정훈은 박세웅의 책임 주자 2명에게 득점을 허용하며 박세웅의 실점을 3으로 늘렸다. 이후 김태군, 김준완에게도 볼넷을 내주고 말았다.

5회초 시작과 동시에 바꾸거나 실점하기 전 박세웅의 교체 타이밍이 왔지만 롯데 덕아웃은 결국 움직이지 않았다. 투수 교체는 물론 결과론이지만 5차전 패배가 끝인 롯데 입장에서 아쉬운 순간이었다.

■ PS특별취재팀 : 김우종 기자, 김동영 기자, 한동훈 기자, 심혜진 기자, 박수진 기자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