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미연 "중환자실 계신 父께 6세 연하男과 결혼 선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7.10.01 08:59 / 조회 : 102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


가수 원미연이 6살 연하 남편에게 프러포즈를 한 사연을 전했다.

원미연은 1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 자신의 남편인 박성국 씨를 언급하며 "아버지에게 이 사람과 결혼을 하겠다고 밝히려 했다"고 말했다.

원미연은 "아버지가 폐렴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이후 "아버지가 퇴원하면 이 사람과 결혼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씨는 "내가 말도 꺼내지 않았는데 결혼을 한다고 해서 그때 부터 결혼 이야기를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원미연은 지난 1997년 라디오 교통방송 DJ를 맡으며 남편과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라디오 프로그램의 엔지니어와 DJ로 함께 호흡을 맞췄다. 원미연은 낯선 부산에서의 힘든 생활을 버티며 박성국 씨가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원미연은 "어느 날 부산 클럽에서 무대 제의가 왔는데 무서워서 지금 남편에게 같이 가달라고 했고 그 자리에서 나도 모르게 '매니저 박 실장'이라고 소개했다. 이후 4년을 그렇게 같이 일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