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없는여자' 배종옥 "내가 디자인 유출" 거짓 자백

주현주 인턴기자 / 입력 : 2017.08.30 20:10 / 조회 : 138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 방송화면 캡처


배종옥이 최윤소 대신 죄를 뒤집어썼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에서는 지원(배종옥 분)이 해주(최윤소 분) 대신 죄를 뒤집어썼다.

이날 방송에서 여리(오지은 분)는 지원을 몰아세웠다. 지원은 "무슨 일이에요? 나를 왜 불렀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도치(박윤재 분)는 "형수, 한 치의 거짓도 없이 솔직히 말해주세요. 저희 디자인팀 유출 혜주가 형수에게 부탁한 거죠?"라고 물었다.

이에 지원은 "혜주는 자기 디자인하느라 집에서도 눈코 뜰새 없이 바빴어요. 그래서 부모의 마음으로 내가 했어요"라고 말했다. 이는 지원이 혜주의 죄를 대신 뒤집어쓴 것.

이에 여리는 "거짓말하지 마요. 회사 직원도 아닌 당신이 어떻게 빼돌렸다는 거죠?"라고 물었다.

도치 역시 "계속 그렇게 발뺌한다면 고소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지원과 혜주는 끝까지 발뺌했다.

이에 해주가 디자인유출을 사주 했을 가능성을 알게 된 도영(변우민 분)이 후계자 경쟁을 원점으로 돌리기로 했다. 도영은 "후계자 선정 보류다"라고 선언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