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소유 "씨스타 해체 후 일 많이 줄어..외롭다"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7.08.30 08:07 / 조회 : 66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KBS 2TV '해피투게더3'


걸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소유가 씨스타 해체 후 일이 줄었다고 털어놨다.

소유는 오는 31일 오후 방송될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의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 편에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소유는 씨스타 해체에 대해 진한 아쉬움을 드러내는 조동아리 멤버들을 향해 "해체를 하고 나니까 일이 많이 줄었다"며 예상치 못한 현실적 고충을 토로했다. 소유는 "아무래도 네 명이 붙어있다가 혼자 있으니까 많이 외로웠다"면서도 지금도 단체톡방이 활성화돼 있다"라고 말했다.

소유는 "노래방 꽤나 다녀봤다"고 자부하면서 철두철미한 분석 하에 레전드 가수들의 퇴근 순서를 예언해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해투3' 제작진은 "'내 노래를 불러줘' 첫 방송 이후 시청자분들께서 수많은 레전드 가수들을 추천해주셨고, 이 같은 의견을 십분 반영해 가수들을 섭외했다. 소찬휘-소유 못지않은 '노래방 레전드 가수'가 출격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해피투게더3'는 오는 3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