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방송·광고 러브콜? 지금은 아스트로가 1순위"(인터뷰)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7.07.27 15:13 / 조회 : 9015
  • 글자크기조절
image
아스트로 멤버 차은우 /사진=김휘선 기자


아이돌그룹 아스트로(차은우 문빈 MJ 진진 라키 윤산하) 멤버 차은우가 자신을 향한 연예계 러브콜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차은우는 27일 오후 스타뉴스와 인터뷰에서 "아스트로 활동을 하면서도 개별 활동을 적지 않게 하다 보니 연기, 광고 등 여러 군데에서 연락을 주시곤 한다"며 "물론 여건이 되고 기회가 된다면 언젠가는 내가 하고 싶은 것이 생길 수도 있겠지만 현재로선 내게 1순위는 아스트로 팀 활동"이라고 강조했다.

차은우는 이른바 '얼굴천재'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아이돌 멤버 중 돋보이는 비주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차은우는 아스트로 활동 이외에도 MBC '쇼 음악중심' MC를 맡고 있는 것을 비롯해 MBC '오빠생각', KBS 2TV '최고의 한방' 등 예능, 드라마를 넘나들며 활동 폭을 넓혔다. 이외에도 차은우는 여러 CF에 출연하는 등 아스트로 멤버 중 남다른 인지도를 갖고 있기도 하다.

차은우는 자신을 향한 대중의 시선에 대해 "솔직히 부담감 아닌 부담감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차은우는 "아스트로 멤버로서 내 행동으로 인해 아스트로의 이미지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갖기도 하지만 이에 대해 너무 부담감을 가지려 하지 않고 멤버로서 팀을 대중에 알린다는 마음가짐을 갖고 활동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사가 뜨면 댓글도 다 내가 직접 다 찾아보는 편이다. 나에 대한 악성 댓글도 없진 않다"라고 웃으며 "너무 이를 보고 신경 쓰려 하지 않고 냉정하게 지금 시점에서 더욱 신인의 자세를 갖고 더욱 열심히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차은우가 속한 아스트로는 지난 6월 4번째 미니앨범 '드림 파트 1'(Dream Part. 01)을 통해 국내 활동을 마무리했다. 타이틀 곡 '베이비'는 트로피컬 하우스 장르의 노래로 아스트로 특유의 청량함을 돋보이게 하는 톡 쏘는 인트로와 중독성 있는 기타 리프의 조화가 돋보이는 트랙.

아스트로는 이후 지난 15일, 16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약 7000석 규모로 '더 퍼스트 아스트로드 투 서울'을 성황리에 마쳤다. 아스트로는 오는 8월 일본 제프 투어에도 나설 계획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