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 감성' 박원, 이제 '고막 남친' 아닌 '고막 지배자'(종합)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7.07.27 12:01 / 조회 : 93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원 / 사진=김휘선 기자


싱어송라이터 박원이 솔직한 감성을 담은 음반으로 컴백을 알렸다.

박원은 27일 오후 6시 b-side 앨범 '0M'를 여러 음악 사이트를 통해 발매한다. 이번 앨범 '0M'는 수록된 모든 트랙이 한 여자와의 이야기로 구성돼 있다. 지구상에서 가장 낮은 지역을 나타내는 '제로 미터 리전'에서 유래한 '0M'로 앨범 타이틀이 정해졌으며, 시간의 흐름과는 상관없이 그녀와의 이야기만으로 b-side를 채웠다. 정규 앨범에는 수록하지 않은 미발표곡들이 담겼다. 타이틀 곡은 애절한 감성의 발라드 넘버 '올 오브 마이 라이프'(all of my life)다.

박원은 이날 오전 서울 남산 예술원에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쇼케이스 MC는 어반자카파의 조현아가 담당했다.

이 자리에서 박원은 "지난해 발표했던 정규 2집이 멋지고 자신감이 있었다면 이번 앨범은 겁도 많이 난다"고 밝혔다. 박원은 "이번 앨범은 영화로 보면 스핀오프 같은 느낌"이라며 "음악 안에서 변화와 다양함을 추구했다"라고 말했다.

박원은 이번 음반이 한 여자의 이야기로 이뤄진 것과 관련, 과거 헤어진 전 여자친구를 언급하며 "헤어지는 것에 대해 좋은 이별도 있다고 하지만 저는 그 말을 안 믿는다"며 "좋지 않으니까 헤어지는 것"이라고 전했다. 박원은 "이 노래가 여기저기 울려 퍼져서 그녀가 이 노래를 어디서 들으면 기분이 안 좋아지고 제 생각만 해도 성공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박원은 "헤어지고 나면 열심히 자기 일들을 하는데 저도 음악으로 사람들에 이야기하며 치유하자, 무뎌지자란 의미로 앨범을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이날 박원은 감미로운 목소리와 빼어난 가창력 때문에 생긴 '고막 남친'이란 수식어와 관련한 조현아의 물음에 "저는 고막 남친이란 말이 너무 싫다"며 불쾌하거나 그런 것은 아니지만 하도 그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고막을 검색해 봤다"라고 말했다. 박원은 "물론 좋은 이미지인 것은 알지만, 제가 하고 싶은 음악과는 고막 남친이란 수식어가 안 맞는다"며 "또 저한테만 쓰는 수식어도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조현아는 "그럼 고막 지배자는 어떠냐"고 재차 질문했고, 박원은 "그것 좋다"라고 답했다. 박원은 "제 이름을 떠올리면 음악을 잘 한다는 것을 떠올리는 게 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박원은 올 2월 말 선보인 '기다리지 말아요'란 곡을 컬래버레이션했던 수지와 관련한 질문도 받았다. 박원은 "수지 씨가 흔쾌히 승낙해 줬다"며 고마워 한 후 "수지 씨와 컬래버레이션은 재밌는 작업이었다"라고 말했다. 박원은 앞으로 협업하고 싶은 뮤지션에 대한 물음에는 "현재는 없다"라고 밝혔다.

한편 박원은 지난 2008년 제19회 유재하음악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뒤, 선배 뮤지션 정지찬과 함께 결성한 팀 원모찬스로 2010년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박원은 원모찬스 멤버로 '시간을 거슬러' 등이란 히트곡도 탄생시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길혜성|comet@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길혜성 스타뉴스 연예국 스포츠유닛 유닛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