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매량·오프닝·스크린..'군함도', 시작부터 新기록 행진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07.27 12:02 / 조회 : 500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타뉴스


최다 예매량, 최고 오프닝, 최다 스크린… '군함도'가 개봉과 함께 신기록 행진을 시작했다.

2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26일 개봉한 '군함도'는 이날 하루 97만 516명(누적 99만1975명)을 동원, 역대 오프닝 신기록을 수립했다.

종전 기록은 지난 6월 6일 현충일에 개봉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미이라'의 87만3079명이다. 지난해 최고 흥행작 '부산행'의 첫 날 관객수 87만2673명이 2위다.

'군함도'는 역대 박스오피스 1위의 최고 흥행작 '명량'의 첫날 스코어인 68만2701명을 넘어섰다. 뿐만 아니라 역대 천만 흥행작인 '베테랑'(개봉 첫날 41만4219명), '암살'(개봉 첫날 47만7541명)의 두 배에 가까운 개봉 첫날 스코어를 기록했다.

평일이지만 여름 빅시즌의 포문을 여는 시기인 데다 문화의 날 관객이 극장으로 대거 몰려들며 더욱 관객이 폭증했다.

개봉과 함께 전 예매사이트 1위를 석권하며 기록한 60만 장 이상의 예매량 또한 역대 한국영화 최대다. 여기에 더해 '군함도'는 개봉 이틀째 오전 가뿐히 100만 관객을 넘어서며 무시무시한 오프닝의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군함도'는 최고 오프닝 기록과 동시에 이날 2027개 스크린에서 1만174번 상영되면서 역대 최다 스크린수 기록을 세웠다. 2014년 개봉한 디즈니-마블의 '캡틴 아메리카:시빌워'가 확보했던 1991개가 종전 최고 기록이다.

'군함도'가 처음 스크린 2000개의 선을 넘어서면서 극장들이 흥행이 보장된 작품에 스크린을 몰아 배정하는 고질적 문제가 재차 수면 위에 올랐다. 이달 초 개봉했던 또 다른 마블 히어로물 '스파이더맨:홈커밍'이 1965개 스크린에서 상영됐을 당시에 비해 반응도 격앙된 상태다.

'군함도'의 스크린 점유율은 37.1%, 상영점유율은 55.2%에 이르지만 좌석점유율 또한 52.8%로 주요 개봉작 중 최고다. '군함도' 이전 박스오피스 1위였던 '덩케르크'의 좌석 점유율이 10~11% 수준에 머문 데다, '군함도'를 의식한 대형 작품들이 알아서 개봉 시기를 조정한 탓에 별다른 경쟁작이 없어 스크린 쏠림현상을 부채질한 것으로 보인다.

'부당거래''베를린''베테랑'의 류승완 감독이 연출하고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이 출연한 '군함도'는 제작 단계부터 주목받은 여름 최고 화제작.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의 아픈 역사를 다루며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폭풍같은 기세로 100만을 넘긴 '군함도'의 흥행 신기록 행진은 당분간 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