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감독 "박경수 2번째 안타 땐 눈물날 뻔.. 고맙다"

고척=심혜진 기자 / 입력 : 2017.07.23 17:07 / 조회 : 5113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진욱 감독.



kt 위즈 김진욱 감독이 '캡틴' 박경수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진욱 감독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과의 주말 3연전 중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주장으로서 박경수가 그동안 마음고생이 가장 심했다"며 "특히 2번째 안타를 칠 때는 눈물이 날 뻔했다"고 말했다.

전날 kt는 넥센에 8-3으로 승리, 후반기 첫 승을 달성했다. 선발 류희운은 5이닝 2실점(1자책) 호투로 한 달만의 선발승을 팀에게 안겨줬고, 자신은 시즌 3승을 거뒀다.

타선에서는 로하스가 결승 3점포를 때려냈고, 박경수도 멀티히트와 함께 100% 출루에 성공했다.

김진욱 감독은 "우선 류희운에게 고맙다. 최근 들어서 마운드에서의 모습이 좋았다. 하지만 어제(22일)는 다시 모자가 벗겨지는 모습을 보여 불안했다"면서 "'맞춰 잡으려고 하지 말고 너가 던지는 것 다 던져라'라고 말해주기도 했었다. 스트라이크와 볼 비율에서 큰 차이가 없어 아쉽지만 (류)희운이의 승리로 다른 투수들에게 전달되는 메세지는 클 것이다"고 말했다.

그리고 박경수에게도 거듭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 감독은 "팀이 어려울 때 더 많이 훈련했다. 그리고 이렇게 살아나줘서 고맙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