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피고인' 지성, 신린아 데리고 자수 "무죄 밝힐것"

김수정 인턴기자 / 입력 : 2017.03.07 23:14 / 조회 : 252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피고인' 방송화면 캡처


'피고인' 지성이 신린아와 재회하고 자수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극본 최수진, 연출 조영광)에서 박정우(지성 분)이 꿈에서만 그리던 딸 하연(신린아 분)과 재회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정우는 차민호(엄기준 분)와 거래를 했다. 박정우에게는 사건의 결정적 증거인 차민호가 박정우의 아내 윤지수(손여은 분)를 죽였던 칼이 있었고, 차민호에게는 박정우의 딸 하연이 있었다. 차민호는 박정우에게 칼을 건네주면 하연도 돌려보내겠다고 약속했다.

약속 당일 박정우와 차민호는 공터에서 만났다. 그러나 차민호는 박정우를 약올리기 위해 칼을 받지도 않은채 하연을 보여만 주고 다시 데리고 돌아갔다. 박정우는 울부짖으며 괴로워했다.

박정우는 차민호에게서 하연을 찾아오기 위해 그의 조력자인 부장검사 최대홍(박호산 분)을 찾아갔다. 박정우는 그간의 자초지종을 최대홍에게 말했고, 그의 도움을 받아 차민호의 숨통을 조여갔다.

박정우는 신철식(조재윤 분)을 시켜 차민호의 집에 들어가 그의 아들인 은수와 아내 나연희(엄현경 분) 곁에 가 있게 했다. 이후 차민호를 조사실에 혼자 가둔 채 음성으로만 "신철식이 은수와 나연희를 죽일 수 있다"고 겁줬다. 박정우는 차민호를 미치게 만들 작정으로 그가 당한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차민호를 협박했다.

결국 차민호는 하연을 데리고 있던 수하를 시켜 하연을 보내줬고 박정우는 그의 변호사 서은혜(권유리 분)에게 연락해 하연의 삼촌인 윤태수(강성민 분)와 함께 하연을 찾으러 갔다. 이에 드디어 하연은 온 가족과 재회했다.

박정우는 하연을 데리고 경찰서에 자수했다. 박정우가 죽였다고 한 딸이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것. 게다가 박정우는 결정적인 물증도 갖고 있었기에 차민호와 검사 강준혁(오창석 분)은 절망했다. 박정우는 그를 취재하기 위해 모인 기자들 앞에서 "제 무죄를 밝히기 위해 자수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