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김인식 감독 "끝내 아픈 선수 발생.. 오승환은 투구수 관리"

고척=김동영 기자 / 입력 : 2017.03.07 17:57 / 조회 : 2181
  • 글자크기조절
image
2017 WBC 대표팀 김인식 감독. /사진=뉴스1



'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대표팀이 네덜란드와의 2차전을 앞두고 있다. 이스라엘에 패했기에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경기를 앞두고 김인식 감독이 취재진 앞에 섰다.

WBC 대표팀은 7일 오후 6시 30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2017 WBC' 1라운드 A조 두 번째 경기인 네덜란드전을 치른다.

기본적으로 A조 최강이라 불리는 네덜란드이기에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된다. 하지만 이미 이스라엘에 1-2의 충격패를 당한 상황이다. 1라운드 통과를 위해 네덜란드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

하지만 시작부터 변수가 생겼다. 양의지와 김재호가 선발에서 제외된 것. 양의지는 어깨가 좋지 못하고, 김재호는 전날 경기에서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한 것이 문제가 됐다.

김인식 감독은 "양의지는 팀에서도 조금 안 좋은 상태로 뛴 것 같다. 그래도 팀에서 관리를 해준 모양이다. 지금 몸 상태는 40% 정도다. 본인은 (포수로) 앉아보겠다고 했는데, 쉽지는 않다. 김재호는 어제 몸에 맞는 공 때문에 선발에서 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들 모두 열심히 하려고 한다. 아닌 선수가 어디 있겠나. 선수들이 아픈 것 때문에 계속 신경을 써왔는데, 결국 아파서 빠지는 선수가 나왔다"라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전날 투수들의 제구가 썩 좋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첫 경기라는 부담이 작용한 것 같다. 여기에 공인구가 아직 미끄럽다고 하더라. 스트라이크 존 부분도 있기는 했다. 하지만 어쩌겠나. 상대도 볼로 판정되던 것이 스트라이크를 받기도 하지 않았나"라고 설명했다.

전날 투구수에 여유가 있었음에도 교체했던 오승환에 대해서는 "오승환이 어제 잘 던져줬다. 사실 투구수에 여유는 있었지만, 차마 밀고가지 못했다. 메이저리거들은 최대로 해도 49개로 끊으려고 한다. 여기에 오승환은 팀에서 2이닝씩 던진 적이 없지 않나. 무리하게 쓸 수 없는 상황이다. 사정이 있다"라고 짚었다.

전날 번트 작전을 잘 수행하지 못했던 이용규에 대해서는 "이용규가 국내에서는 번트라면 최고를 다투는 선수 아닌가. 세 번의 기회가 있었는데, 제대로 대지 못했다. 사실 상대 투수들을 보면 공이 똑바로 오는 것이 없다. 코너웍들이 좋더라"라고 말했다.

이날 네덜란드의 선발 릭 밴덴헐크 공략법에 대해서는 "기다리는 것이 능사는 아닌 것 같다. 이용규 같은 선수는 커트에 능하다. 투구수를 늘리는 것을 유도할 필요도 있다. 기다리는 것도 방법이지만, 밴덴헐크가 초반에 스트라이크를 잘 잡더라. 카운트가 몰릴 수 있다"라고 짚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