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차트 개편, '실시간 차트' 폐지로 이어질까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7.02.21 18:21 / 조회 : 2078
image


음원차트 개편이 가요계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개편의 중심에 서 있는 실시간 차트 집계에도 변화가 불가피해진 가운데 업계의 반응도, 대중의 반응은 약간의 온도 차가 있는 듯하다.

멜론, 지니, 벅스는 오는 27일부터 새롭게 적용된 실시간 차트를 반영한 순위를 공개할 예정이다. 멜론과 벅스가 27일 0시부터, 지니는 27일 낮 12시부터 새 음원 차트를 적용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와 함께 네이버뮤직, 엠넷뮤직, 소리바다 등 타 음원 사이트 역시 이와 관련한 개편 차트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문화체육관광부의 권고 지침에 의해 적용된 이번 개편안에서는 신곡의 당일 실시간 차트 순위 진입에 제한이 생겼다는 점이 가장 큰 변화로 꼽힌다. 현 차트에서는 0시에 음원을 발매하면 1시간 후인 당일 오전 1시에 음원 성적이 곧바로 반영됐지만 바뀐 차트에서는 0시에 발매를 하면 당일 오후 1시가 돼서야 성적을 확인할 수 있다.

그간 팬덤이 강한 아이돌 그룹들의 0시 음원 발매가 일부 팬들의 뜨거운 지지로 인해 발매 즉시 차트를 석권하면서 사재기, 줄세우기 등 이를 둘러싼 곱지 않은 시선이 많았던 것도 사실.

새롭게 적용된 차트의 가장 큰 포인트는 바로 '실시간 차트 반영 시간 제한'에 있다. 먼저 실시간 차트에 성적이 곧바로 반영되는 시간은 기존의 24시간에서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제한된다. 이에 따르면 실제로 발매되자마자 바로 차트 순위를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은 오후 1시부터 오후 7시까지가 된다.

이렇게 되면 0시에 발매된 음원은 기존의 오전 1시가 아닌 당일 오후 1시부터 순위에 새롭게 반영된다. 기존 차트에서는 0시에 신곡이 발매되면 당일 오전 1시에 곧바로 순위가 공개돼 왔다.

물론 실시간 차트가 홈페이지에서 사라지진 않는다. 차트 성적이 즉각 반영되는 결과의 시점이 오후 1시에서 오후 7시 사이로 좁혀지게 된 것일 뿐이다. 이와 함께 발매된 음원이 실시간으로 쌓이는 전체 데이터는 일간, 또는 주간, 월간 차트를 통해 합산돼 공개된다.

일단 이번 개편은 좀 더 공정한 음원차트로 발전하기 위한 어느 정도 진일보된 변화라는 점에 의미를 둘 수 있을 것 같다. 권고 지침을 내린 문화체육관광부가 실시간 차트에 대한 사업적 당위성을 갖고 있는 음원 유통사들에게 내린 절충안으로서 의미도 갖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이번 개편이 과연 얼마나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듯하다.

일단 차트 개편에 대한 소식이 이어진 이후 컴백을 준비하고 있는 몇몇 가수들의 소속사에선 음원 발매 시점을 재논의하는 움직임도 보였다. 실제로 3월 6일 컴백 날짜를 확정한 비투비의 경우 새 음원 발매를 오후 6시로 확정했다. 새롭게 바뀐 음원 차트에서 비투비의 이번 발매 직후 성적이 어떻게 될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또한 당일 발매 음원이 즉각 반영되는 실시간 차트의 시간이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제한되면서 이 시간대를 두고 당분간 컴백 가수들의 치열한 음원 순위 쟁탈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당일 발매 음원이 즉각 반영되는 시간대가 아직 존재하기 때문에 이에 맞춰진 소속 가수의 음원 발매가 준비될 것이고 또한 이 시간대에 이른바 차트 '줄세우기'가 발생할 가능성도 일단 배제할 순 없다.

일각에서는 "결국 실시간 차트를 없애는 게 답이 될 것"이라고도 이야기하고 있다. 실시간 차트가 1시간마다 대중이 가장 많이 듣는 곡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는 차트라는 의미와는 별개로 팬덤이 강한 아이돌 가수에게 좋은 성적을 올리게 하는 차트로 변질된 것 아니냐는 것이 포인트다.

새롭게 적용된 차트에서도 이전과 큰 변화가 감지되지 않는다면 실시간 차트에 대한 비판적인 시선과 실시간 차트 폐지에 대한 시선 등 역시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변화가 좀 더 다양한 가수들의 공정한 음원 차트로 발전하는 초석이 될 지 지켜볼 일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