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베를린 女주연상 트로피..'기쁨의 입맞춤'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02.19 05:01 / 조회 : 23785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민희 /AFPBBNews=뉴스1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18일(현지시간) 오후 독일 베를린의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린 가운데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열연한 김민희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김민희에게는 국제영화제 첫 수상이자, 한국영화계로서도 3번째 3대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이다. 1987년 강수연이 '씨받이'로 베니스 여우주연상을, 2007년 전도연이 '밀양'으로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수상소감을 이야기할 때는 울컥해 눈물을 보였던 김민희는 이어진 기념사진 촬영, 단체 사진 촬영 등에는 환한 모습으로 시선을 붙들며 즐거움을 감추지 못했다. 트로피를 들고 장난기 어린 포즈를 지어보이기도 했다.

이날 눈물을 글썽이며 무대에 오른 김민희는 "누군가에게는 이 영화가 가슴에 깊은 울림을 줄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저는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함께 영화를 빛내주신 배우들 모두 감사드린다. 별처럼 빛나는 환희를 선물받았습니다. 모든 심사위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제가 오늘 받는 이 기쁨은 모두 홍상수 감독님 덕분입니다. 존경하고 사랑합니다"라고 수상소감을 남겼다.
image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