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 on Air] 박찬호, 한화 캠프 깜짝 방문.. "올해 한화 정말 잘할 것"

오키나와(일본)=김우종 기자 / 입력 : 2017.02.19 06:30 / 조회 : 3189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화 김성근 감독(오른쪽)과 박찬호.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요? 잘 할 겁니다. 왜냐면 잘 할 겁니다. 보세요. 올해 잘 할 겁니다." 그 이유에 대해 묻자 박찬호는 "잘해야 하니까요. 명분이 분명하면 목표가 생기기 때문에 분명히 잘 할 겁니다"라고 확언했다.

'코리안 특급' 박찬호(44)가 한화 스프링캠프를 깜짝 방문했다. 박찬호가 은퇴 후 한화 캠프를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올 시즌 한화가 잘 할 거라며 '두고 보라'고 했다.

박 위원은 18일 오후 한화 스프링캠프가 차려진 일본 오키나와현 고친다 구장을 찾았다. 이날 박찬호는 오후 3시 30분께 도착해 오후 5시 30분까지 약 2시간 동안 고친다 구장에 머물며 김성근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 및 선수단과 인사를 나눴다.

박 위원은 제4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회에서 해설로 마이크를 잡을 예정이다. 앞서 박 위원은 17일 대표팀 캠프가 차려진 구시카와 구장을 찾아 김인식 감독과 이야기를 나눈 바 있다. 당시 김성근 감독 역시 구단 휴식 일정을 이용해 구시카와 구장을 찾았다. 그러나 박찬호와는 타이밍이 엇갈려 서로 보지 못했다.

그리고 다음날인 18일에는 전격적으로 한화 캠프지를 방문해 옛 동료들과 정을 나눴다. 이날 고친다 구장에 도착하자마자 감독실에 들어간 박찬호는 좀처럼 방에서 나올 줄 몰랐다. 1시간 그리고 1시간 30분이 훌쩍 지나갔다. 김성근 감독과 박찬호의 담소는 2시간 가량 이어졌다. 둘은 한화 그리고 한국 야구 발전에 관한 이야기를 깊이 있게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image
김성근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박찬호. /사진=김우종 기자


은퇴 후 처음으로 한화의 스프링캠프를 방문한 박찬호는 기분이 남달라 보였다. 그는 김 감독과의 이야기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한화는 내 고향 팀이자, 또 내가 은퇴할 때 마지막 팀이다. 한화에 많은 애정을 갖고 있다"면서 "올해 한화는 목표 의식이 뚜렷하다. 하고자 하는 방향만 확실하다면 올해 팀 성적은 그대로 따라올 것이다"고 말했다.

김성근 감독은 박찬호에 대해 "오늘 참 내가 많이 배웠다(웃음). 한국 야구 발전을 위해 큰 일을 할 인물이다. 나보다 훨씬 더 똑똑한 친구"라면서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image
박찬호 해설위원. /사진=김우종 기자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