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이현우♥조이 첫 만남..두근두근 눈빛 교환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2.15 08:31 / 조회 : 1007
image
/사진제공=본팩토리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의 이현우와 조이의 로맨틱한 첫 만남이 포착됐다. 이를 시작으로 살랑이는 봄바람처럼 시청자들의 두근대게 할 가슴 떨리는 첫사랑이 펼쳐질 것이 예고돼 주목된다.

15일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극본 김경민·연출 김진민, 제작 본팩토리, 이하 '그거너사') 측은 첫 촬영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그거너사'는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강한결(이현우 분)과 그에게 첫 눈에 반한 비타민 보이스 여고생 윤소림(조이 분)의 순정소환 청량로맨스. '결혼계약', '달콤한 인생',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의 2017년 신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공개된 스틸 속에는 서로에게 시선을 빼앗긴 이현우와 조이가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이현우는 아기자기한 케이스가 씌워진 핸드폰을 손에 쥔 채 조이를 지그시 바라봐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그의 두 눈을 살짝 붉어진 듯 보여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또 이현우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고 설렘을 느끼는 조이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뽀얀 피부와 상큼한 단발머리의 조이는 오직 이현우를 향해 온 신경을 빼앗긴 모습으로 '첫사랑 직진녀'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그거너사' 제작진은 "이 장면은 극중 소림과 한결이 처음 만나는 장면으로 상큼하고 청량한 로맨스의 시작점이다. 이현우와 조이는 보는 것만으로 기분 좋은 에너지를 선사하며 스태프들의 심장까지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두 사람의 첫 만남에 많은 기대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는 동명의 일본만화를 리메이크한 작품. '그녀는 예뻤다', '주군의 태양', '미남이시네요' 등 히트 로맨틱 코미디를 제작해온 제작사 본팩토리가 제작하고, 뛰어난 연출력을 보여준 김진민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오는 3월 방송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