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207] 김동현, 타렉 사피딘에 2-1 판정승!… '亞 최다 13승 타이'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12.31 13:17 / 조회 : 12442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동현이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스턴 건' 김동현(35,부산 팀 매드)이 난적 타렉 사피딘에 3라운드 판정승을 거두며 아시아 최다 13승 달성에 성공했다.

김동현은 31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07' 메인 카드 두 번째 경기(웰터급,77kg 이하)에서 타렉 사피딘(30,벨기에)과 3라운드까지 가는 혈투 끝에 2-1(27-30, 29-28, 29-28) 판정승을 거뒀다.

이로써 김동현은 지난해 11월 UFC 서울 대회를 통해 복귀한 뒤 약 13개월 만에 건재함을 과시했다.

김동현과 타렉 사피딘은 시작하자마자 주먹을 서로 많이 교환하며 난타전 양상에 돌입했다.

사피딘은 계속해서 클린치를 시도하며 김동현을 압박했다. 1라운드 막판에는 테이크다운을 재차 허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동현의 맷집은 단단했다. 계속해서 전진 플레이를 펼치며 사피딘을 몰아세웠다. 결국 3라운드가 종료됐고, 김동현은 2-1 판정승에 성공했다.

이로써 지난 2008년 UFC에 입문한 김동현은 13승을 기록, 오카미 유신(38,일본)이 보유하고 있는 UFC 아시아 파이터 최다승 타이 기록을 세웠다. 통산 격투기 전적은 22승3패1무표.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