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김태용 감독 "이원근, 과소평가 됐다..꽃미남 이상의 배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6.11.29 12:15 / 조회 : 1905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태용 감독, 이원근 / 사진=김휘선 인턴기자


'여교사'의 김태용 감독이 배우 이원근을 칭찬했다.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여교사'(감독 김태용)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태용 감독은 이원근을 캐스팅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원근이 드라마에서는 꽃미남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내가 이원근과 이야기를 해보니 영화에 대해 생각하고 보는 것이 넓은 친구더라. 배우로서 과소평가 됐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태용 감독은 "이 친구를 제대로 봐야겠다고 생각해서 함께 하게 됐다. '거인'의 최우식과 마찬가지로 또래기도 하고 친동생 같은 느낌이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여교사'는 계약직 여교사 효주(김하늘 분)가 정교사 자리를 치고 들어온 이사장 딸 혜영(유인영 분)과 자신이 눈 여겨 보던 남학생 재하(이원근 분)의 관계를 알게 되고, 이길 수 있는 패를 쥐었다는 생각에 다 가진 혜영에게서 단 하나 뺏으려 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질투 그 이상의 문제작이다. 내년 1월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