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2] 'PO 키플레이어' 모창민-권희동, 성공적인 대타 작전 이끌다

잠실=심혜진 기자 / 입력 : 2016.10.30 17:09 / 조회 : 2012
  • 글자크기조절
image
모창민-권희동.



NC 다이노스가 대타 작전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8회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패하고 말았다.다만 김경문 감독이 플레이오프에서 키플레이어로 꼽은 모창민과 권희동이 대타 작전을 성공적으로 이끈 것이 하나의 위안거리였다.

NC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서 1-5로 패했다.

NC는 1차전서 11회까지 가는 연장 혈투 끝에 0-1로 패했다. 그렇기에 2차전 승리가 무엇보다 절실했다.

하지만 NC 타선은 1차전에 이어 2차전 중반까지도 터지지 않았다. 답답한 흐름이 계속됐다. 병살타가 3개나 나오며 흐름을 번번이 끊었다. 그리고 8회 김경문 감독은 대타 카드를 내세우며 분위기를 바꾸고자 했다. 이는 결과적으로 통한 셈이 됐다.

처음 대타 카드는 지석훈이었다. 8회 선두 타자 이호준이 안타를 때려내 기회를 얻어냈다. 그리고 김성욱 순서에 지석훈 카드를 꺼냈다. 7회까지 2루를 한 번도 밟지 못했기 때문에 김경문 감독은 희생번트 사인을 냈다. 하지만 지석훈의 번트는 힘 조절을 하지 못해 투수 앞에 떨어졌다. 결국 병살타가 됐다.

김경문 감독은 손시헌과 김태군 타석에서 모창민과 권희동을 대타로 냈다.

김경문 감독은 지난 27일 고양 스포츠타운의 NC 2군 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대비 훈련 도중 권희동, 모창민, 조영훈의 배팅 훈련을 보면서 "중요한 일을 해야 할 선수들이다"고 말했다.

이어 플레이오프 1차전 4번타자로 나서 4타수 1안타를 때려낸 이후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한 권희동에 대해서는 "직구에 대응하는 배트 스피드가 팀내 가장 빠른 선수 중 한명이다. 그런데 제대한지 얼마 되지 않아 배트가 자신있게 나가지 못하더라"고 했다.

결국 김경문 감독의 노림수가 통했다. 모창민은 장원준의 3구째 공을 노려쳐 좌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그리고 권희동은 초구를 공략해 중전 안타를 만들어냈고, 2사 1, 3루가 됐다. 여기서 이종욱이 적시타를 때려내 경기는 원점이 됐다.

모창민과 권희동이 대타 작전을 성공적으로 이끈 기쁨도 잠시 8회 대거 4실점하며 경기를 내줬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