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무도' 하늘을 날다..러시아 무중력 체험 대성공

박정현 인턴기자 / 입력 : 2016.10.29 19:48 / 조회 : 3789
image
/사진=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무한도전'이 러시아에서 무중력 비행을 체험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그래비티'편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우주에 간다는 기대감에 훈련받을 준비를 마쳤다. 그러나 등장한 것은 '거꾸리'라는 운동기구로 멤버들은 각자 선택한 음식을 거꾸로 먹게 됐다. 멤버들은 이 같은 훈련법에 어이 없어 했지만 김태호PD가 실제 우주인들이 받는 훈련이라는 말에 순순히 훈련을 받았다.

가장 먼저 도전한 박명수는 거꾸로 매달리자마자 꼴뚜기와 닮았다는 등 얼굴에 대한 각종 비판을 받았다. 박명수는 애써 악담을 무시하고 주문한 쌀국수를 먹기 시작했다. 양세형, 황광희, 정준하 역시 무리 없이 거꾸로 음식을 소화했다.

두번째 훈련은 무중력 체험이었다. 무중력 상태인 우주와 유사한 환경을 만들기위해 멤버들은 헬륨풍선을 불었다. 가장 몸무게가 적은 황광희가 실험대상이 돼 풍선을 달기 시작했다. 풍선 개수가 늘어나자 황광희는 하늘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이어 정준하까지 무중력 도전에 성공했다.

한국에서 모든 훈련을 마친 멤버들은 러시아 출국을 위해 공항에 모였다. 멤버들은 한국어 대회에서 우승한 러시아인 에바에게 러시아 문화 에티켓에 대해 들었다. 방귀와 트름이 최고의 실례라는 말에 멤버들은 박명수를 걱정했다.

모스크바에 도착하자 300여 명에 달하는 팬들이 무한도전 멤버들을 성대히 맞이했다. 멤버들은 우선 모스크바 시내 구경에 나섰다.

다음날 아침이 밝자 멤버들은 가가린 우주센터로 출발했다. 먼저 신체검사가 실시됐다. 우주센터의 압도적인 크기에 멤버들은 놀라워 했다. 긴장했던 멤버들은 컨디션 최강이라는 말에 들떠했다. 신체검사가 끝나고 멤버들은 무중력 비행기에 올랐다.

중력의 변화에 따라 멤버들의 몸이 떠오르기도 가라앉기도 했다. 2G 구간을 지나 멤버들은 드디어 무중력 구간에 돌입했다. 서서히 떠오르는 몸에 멤버들은 어쩔줄 몰라 했다. 유재석은 "정말 당황했다"며 "그 기분을 잊을 수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