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갑순이' 김소은, 자신 향한 송재림 진심 깨달았다

박정현 인턴기자 / 입력 : 2016.10.23 21:57 / 조회 : 985
image
/사진= SBS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 방송화면 캡처


김소은이 송재림의 진심을 알았다. 유선은 참았던 설움을 터뜨렸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극본 문영남, 연출 부성철)에서는 신갑순(김소은 분)이 이하수(한도우 분)의 정체를 알게 됐다.

신갑순은 집앞으로 자신을 찾아온 허갑돌에게 냉정히 대했다. 허갑돌이 신갑순이 떨어트린 액세서리를 돌려주려 했지만 신갑순은 허갑돌의 손을 뿌리치며 집으로 돌아왔다. 신갑순은 허갑돌(송재림 분)과 만난 사실을 신재순(유선 분)에게 털어놓으며 후회했다. 신갑순은 허갑돌과 만난 사실을 이하수(한도우 분)가 알까 전전긍긍했다.

허갑돌은 신갑순이 다시 돌아오길 기다렸다. 친구가 신갑순에게 이하수에게 다른 여자가 있다는 것을 말하라고 권했으나 허갑돌은 거절했다. 허갑돌은 "그 남자에게 그런 취급 받는 것을 내가 알고 있는 것을 알게 되면 그 자존심에 나에게 못 돌아온다"며 신갑순을 향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신갑순은 이하수에게 사과하려고 꽃을 사 들고 찾아갔다. 그러나 그 곳에서 이하수가 여자친구와 자신을 심심풀이 취급하는 것을 들었다. 화가 난 신갑순은 방문을 박차고 들어가 꽃으로 이하수를 때리며 분풀이를 했다. 쓸쓸히 돌아오던 신갑순은 허갑돌이 자신 때문에 경찰서까지 간 것을 전해 들었다. 허갑돌이 자신의 자존심을 세워 주려 자신에게 말을 안 했다는 사실을 안 신갑순은 허갑돌에게 뛰어갔다.

신재순은 조금식(최대철 분)과 똘이 야유회를 기대했다. 그러나 조금식은 "공장에 가야 한다"고 둘러댔다. 두 딸과 전처 허다해(김규리 분)와 함께 소풍을 가기로 미리 약속했던 것. 신재순은 모두 아빠가 참석한 야유회에서 조금식의 빈자리를 느끼고 쓸쓸해 했다.

야유회를 마치고 집에 돌아오던 신재순은 조금식이 허다해와 함께 있는 것을 발견했다. 신재순은 조금식이 자는 사이 조금식의 핸드폰을 몰래 가져 나왔다. 그러나 깨어있던 조금식에게 들켰고 조금식은 신재순에게 "실망했다. 이런 식이면 못산다"고 화를 냈다.

신재순은 결국 조금식에게 참아왔던 설움을 털어놨다. 신재순은 "나도 더 이상 한 집에서 전처까지 셋이 살면서 이대로는 못산다"며 "당신은 그냥 밥해주는 도우미 아줌마가 필요했던 것"이라고 따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