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 LG 양상문 감독 "내일 모든 투수 대기한다"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16.10.10 21:39 / 조회 : 2034
  • 글자크기조절
image
야수들을 소집한 양상문 감독.



LG 트윈스가 KIA 타이거즈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서 쓴잔을 들이켰다. 선발 허프가 호투했지만, 수비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LG는 10일 잠실에서 열린 2016 KBO리그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서 KIA에 2-4로 무릎을 꿇었다.

선발 허프는 호투를 펼쳤다. 7이닝 4피안타 무사사구 7탈삼진 4실점(2자책)의 위력투를 선보였다. 하지만 결과는 패전이었다. 잘 던지고도 아쉬움을 남기게 된 셈이다. 수비의 도움이 아쉬웠다.

타선은 상대 선발 헥터의 구위에 눌리며 7회까지 단 1점도 뽑지 못했다. 1회말은 좋았다. 헥터로 하여금 30구나 던지게 했다. 하지만 2회부터는 공략이 쉽지 않았다. 8회말 찬스에서 2점에 그친 부분도 뼈아팠다.

경기 후 양상문 감독이 수비와 주루플레이 등을 비롯한 경기 전반에 대한 소감을 남겼다. 아래는 양상문 감독과의 일문일답.

▲수비와 주루플레이 미스에 대해서는?

- 결과는 그렇게 됐는데 주루플레이는 미스라고 볼 수 없을 것 같다. 한 베이스 더 갈수있는 상황이었다. 차분하게 하라고 주문하겠다.

▲볼배합에는 문제 없었나?

몸쪽 바깥쪽 체인지업으로 좋은 성적을 내왔다. 상대가 바깥쪽을 노려서 치고 들어왔다고는 보는데, 볼 배합의 문제라고는 보지 않는다. 꼽자면, 필에게 던진 한두 개 정도다.

▲ 2차전 선발은 누구인가?

내일 선발은 류제국이다. 소사를 비롯한 모든 투수가 대기한다. 임정우나 정찬헌은 이기는 경기에 내야 했다. 더 빨리 낼 수는 없었다. 우규민이 필, 김주찬에게 강했기에 투입했다.

▲ 2차전 타순은? 오늘 아쉬웠던 점을 꼽자면?

내일 타순은 바뀐다. 박용택은 본인과 상의해보고 결정하겠다. 워낙 중요한 아니겠나.

▲ 오늘 경기에서 아쉬웠던 점을 꼽자면?

아쉬웠던 점은, 유강남과 채은성 타구의 타구 때 나온 김선빈의 나이스 캐치가 아쉽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