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재 6승' 한화, SK에 14-0 대승.. '3연승' 질주

대전=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09.10 20:06 / 조회 : 3568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화 장민재.



한화가 장민재의 호투와 선발 전원안타 활약을 앞세워 SK의 7연승을 저지, 3연승을 내달리며 5강을 향한 희망을 이어갔다.

한화 이글스는 10일 오후 5시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14-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화는 3연승 및 SK전 5연승과 함께 57승3무66패를 기록, 5강 진입을 향한 희망을 쐈다. 반면 SK는 지난 3일 마산 NC전 이후 이어온 연승을 '6'에서 마감, 65승66패를 올리며 리그 4위를 유지했다.

◆ 선발 라인업

- 한화 : 정근우(2루수)-이용규(중견수)-송광민(3루수)-김태균(지명타자)-신성현(1루수)-하주석(유격수)-장민석(우익수)-장운호(좌익수)-허도환(포수). 선발 투수는 장민재.

- SK : 박승욱(유격수)-김재현(우익수)-최정(3루수)-정의윤(지명타자)-박정권(1루수)-나주환(2루수)-김강민(중견수)-이재원(포수)-이명기(좌익수). 선발 투수는 김광현.

◆ 장민재 VS 김광현, 선발 싸움에서 갈린 초반 승부

선발 싸움에서 승부가 갈렸다. 한화는 김광현을 상대로 2회 2점, 3회 5점 등 대거 7점을 뽑으며 승기를 가져왔다.

2회 한화는 선두타자 김태균의 볼넷과 신성현의 좌전 안타, 하주석의 투수 앞 희생번트로 만든 2사 2,3루 기회서 장운호가 우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쳐냈다(2-0).

3회에는 정근우의 좌전 안타와 이용규의 좌중간 안타 이후 송광민이 희생번트에 성공, 1사 2,3루 기회를 또 잡았다. 김태균은 고의 4구.

이어진 1사 만루 기회서 신성현의 3루 땅볼을 최정이 포구에 실패하는 실책을 범했고, 이 사이 2명의 주자가 득점에 성공했다(4-0). 최정의 올 시즌 13번째 실책이었다. 더블플레이로 끝날 수 있었던 상황이 1실점과 더불어 1사 만루 위기로 계속 이어졌다.

계속해서 한화는 하주석의 좌전 안타로 만루 기회를 이어간 뒤 장민석이 우전 적시타를 쳐냈다(5-0).

김광현은 장운호까지 헛스윙 삼진 처리한 뒤 김주한으로 교체됐다. 이어 허도환이 김주한을 상대로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뽑아내며 7-0까지 달아났다.

image


◆ 한화의 시즌 8번째 선발 전원 안타, SK 추격은 없었다

한화는 4회 또 3점을 올렸다. 이용규와 송광민의 연속 우전 안타와 김태균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SK 투수는 또 문승원으로 교체됐다. 이어 하주석이 우전 2타점 적시타를 친 뒤 장민석이 볼넷으로 출루한 이후 허도환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냈다. 점수는 10-0까지 벌어졌다.

5회말에는 김태균이 1사 3루 기회서 문승원을 상대로 2-2에서 5구째 속구(146km)를 공략,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쐐기 투런포를 쳐냈다. 김태균의 올 시즌 17호 홈런. 한화가 이날 선발 전원 안타를 달성한 순간이었다(시즌 8번째 선발 전원 안타).

이후 한화는 2점을 더하며 14-0 대승을 거뒀다. 6회말에는 이성열은 선두타자로 나와 우중간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시즌 6호 홈런. 이 홈런으로 이성열은 개인 통산 100홈런을 달성하게 됐다(KBO리그 역대 74번째). 이어 7회 1사 1,2루에서 하주석이 쐐기 적시타를 뽑아냈다.

한화 선발 장민재는 6⅔이닝 6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치며 승리 투수가 됐다. SK전 5연승 그리고 올 시즌 6승(4패)째. 반면 김광현은 3회를 채우지 못한 채 2⅔이닝 6피안타 2볼넷 1탈삼진 7실점(5자책)으로 패전을 떠안았다.

image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