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동해 고속도로, 9일 오후 6시 개통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6.09.09 08:19 / 조회 : 2897
image
동해고속도로 삼척~동해 구간 18.6km가 개통한다./사진=국토교통부



동해고속도로 삼척~동해 구간 18.6㎞가 개통한다. 올 추석에는 삼척에서 동해까지 시원하게 뚫린 고속도로를 타고 고향에 갈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9일 오후 6시에 동해고속도로 삼척~동해간 18.6㎞를 개통한다고 밝혔다.

앞서 오전 11시 남삼척나들목에서는 국토교통부 도로국장, 국회의원, 강원도부지사, 삼척·동해시장, 도로공사 사장 등 정·관계 인사와 지역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이 열린다. 지난 2009년에 착공한 이 고속도로 구간 공사에는 6019억원이 투입돼 8년 만에 개통하게 됐다.

이번 개통으로 삼척에서 동해까지 거리가 2.1㎞ 단축되고, 이동시간이 21분 줄어 물류비용이 연간 327억 원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이 지역의 주요 간선도로인 국도7호선의 경우 해돋이, 휴가철 등 관광 성수기와 출퇴근 시간에 상습 지·정체가 발생했으나, 이번 개통으로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장거리 교통과 지역내 교통이 분산돼 국도7호선의 교통정체가 한층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는 석회암 지대를 통과하는 특성을 살려 터널 입·출구부를 동굴 이미지로 디자인하는 등 지역 관광지 홍보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고속도로 주행으로 인한 지루함과 폐쇄감을 완화시키기 위해 터널 내부 벽면을 동해안 일출 형상으로 디자인했다.

아울러, 눈, 비가 많이 내리는 지역 특성을 고려하여 결빙이 예상되는 10개소에 자동염수분사시설을 설치하고, 풍수해에 대비한 토석류 방지시설 4개소와 비탈면 붕괴에 실시간으로 대응하는 비탈면 경보시스템도 구축했다.

국토교통부 김정렬 도로국장은 "강원지역 도로망 확충을 통한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번 '삼척~동해 고속도로' 개통을 시작으로 올해 11월에는 '양양~속초 고속도로', 17년에는 '동홍천~양양 고속도로'를 차질 없이 개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