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오정연, 홍은희 왜 미워하나.."착한척 해서 싫어"(종합)

조주희 인턴기자 / 입력 : 2016.05.18 21:48 / 조회 : 65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MBC 일일드라마 '워킹맘 육아대디' 방송화면 캡처


'워킹맘' 오정연이 홍은희를 미워하는 이유를 말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워킹맘 육아대디'(극본 이숙진 연출 최이섭 박원국)에서는 이미소(홍은희 분)를 향한 불만을 표출하는 주예은(오정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주예은은 회사에서 망신을 당했다. 파워블로거 윤정현(신은정 분)이 주예은 대신 이미소를 자기 담당으로 해달라고 회사에 요청했기 때문이다.

소문은 금방 퍼졌다. 주예은은 유한무(최성민 분)가 다른 회사 동료에게 자신에 관해 이야기 하는 걸 들었다. 회사 동료는 이미소 보기가 안쓰러웠는데 "잘 됐다"고 답했다.

이에 유한무는 동료에게 "주예은은 왜 그렇게 이미소를 갈구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동료는 "불안한 거죠. 승진은 먼저 했는데 실력은 달리니까. 남자들은 몰라요, 주예은 같은 애가 여자들 사이에서 어떻게 하고 다니는지"라고 그의 뒷담화를 했다.

얘기를 엿듣던 주예은은 그들 앞에 나타나 자기가 무엇이 문제냐고 물었다. 이에 회사 동료는 "넌 더불어 사는게 뭔지 모르는 애잖아"라고 대답했다.

그럼 이미소는 어떻냐는 주예은의 반박에 회사 동료는 "걘 여자들 사이에도 의리가 뭔지 보여준다"고 답했다. 주예은은 "착한 척 하는 게 제일 싫다"며 "이러니 내가 이미소가 안 싫고 배겨?"라고 읊조렸다.

이미소를 향한 주예은의 분노는 집에서도 이어졌다. 그는 옥수란(이경진 분)이 이미소를 신경 쓰는 걸 보고 "제발 착한 척 좀 그만해"라고 소리쳤다. 그는 이어 "나만 살기도 빠듯한데 어떻게 남들까지 신경 쓰고 살아. 예나 지금이나 난 항상 혼자였어. 지금도 내가 아니면 누가 먹여 살려"라며 슬픈 속을 내비쳤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