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강지환, '몬스터' 촬영 중 화상..응급실行 "연기 열정"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6.05.16 13:50 / 조회 : 1248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강지환 /사진=스타뉴스


배우 강지환이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 촬영 중 화상을 입어 응급실 신세를 진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관계자에 따르면 강지환은 지난 14일 정보석과 '몬스터' 촬영을 하던 중 연기에 몰입한 나머지 화기가 있는 소품을 손으로 치고 말았다. 강지환은 이로 인해 오른손에 화상을 입었으며 즉시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강지환은 응급 처치를 받은 뒤 퇴원했지만 16일 현재까지도 오른손에 상처가 여전한 상태로 알려졌다. 강지환은 그러나 고통을 참으며 촬영에 열중하는, 연기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고 한다.

한 관계자는 "강지환이 연기에 열중한 나머지 손에 화상을 입는지도 몰랐다"며 "부상이 낫지 않았음에도 다시 촬영에 복귀하는 등 남다른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