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 회장 악수하는척 하더니 턱 두차례 강타"

피해 경비원 황모씨 "5~10분간 감금도.. 형사처벌 강력히 요구한다"

김재동 기자 / 입력 : 2016.04.05 09:37 / 조회 : 7339
  • 글자크기조절
image
미스터 피자 정우현 회장의 사과문./사진= 미스터 피자 홈페이지


'국내 2위 피자업체'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의 경비원폭행 사건과 관련,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피해자인 경비원 황모씨는 “악수를 청하는척 하더니 턱을 두차례 강타했다”고 피해 당시를 회고했다.

황씨는 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턱이 아프고 고개를 돌릴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현재 상황을 전하면서 “평소처럼 2일밤 10시 좀 지나서 문을 닫고 경비실에 있으니 직원2명이 찾아와 회장님이 계시다고 해서 미안하다 하고 빨리 돌아가 문을 열어드렸다. 직원들이 회장님께 말씀 좀 드려달라해서 매장으로 들어가 죄송합니다고 하는데 손을 내려서 악수를 하더니 갑자기 ‘사람이 있는데 문을 닫아?’하면서 턱부위를 주먹으로 강타했다. 옆으로 피하려고 빠지는데 도망 못가게 제 멱살을 잡고 또 턱을 한차례 가격했다”고 증언했다.

무방비상태에서 저항도 못하고 맞았다는 황씨는 그 직후 “직원들이 강하게 말리면서 가게 뒷문쪽에 저를 밀어넣어 5~10분간 감금 비슷하게 갇혀있었다”고 덧붙였다.

올해가 환갑이고 20년정도 미국 이민 생활을 접고 귀국해 일자리를 구한 상황였다는 황씨는 한국에서 벌어지는 갑질논란을 뉴스를 통해서 접했다면서 “그것이 이제 나한테 오는구나. 지금도 가슴이 벌렁벌렁하고 전화기피증도 생겼다”고 충격을 전했다.

황씨는 회사나 회장측으로부터 어떤 연락도 받은 바가 없다면서 “현재 진단서 제출하고 형사처벌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런 일이 더 이상 절대로 재발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스터 피자측은 홈페이지에 정우현 회장 명의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는 제하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