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전광렬, 윤진서에 "금상의 여자가 돼라"

이다겸 기자 / 입력 : 2016.03.28 22:37 / 조회 : 1014
image
/사진=SBS '대박' 영상 캡처


배우 전광렬이 드라마 '대박'에서 윤진서에게 왕의 여자가 되라고 했다.

28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 연출 남건)에서는 백만금(이문식 분)이 양반 족보와 복순(윤진서 분)이 숨겨둔 돈뭉치를 도박으로 탕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복순은 양반 족보와 돈뭉치를 도박으로 탕진한 백만금에게 "족보는 건드리지 말았어야지. 봐 줄 거라고는 양반 그거 하나 뿐인 사람이. 찾아와요. 우리가 이 모양 이 꼴로 살아도 우리 자식은 떵떵거리며 살아야지"라고 분노했다.

이후 복순은 이인좌(전광렬 분)를 찾아가 "더는 못 살겠습니다. 이렇게는"이라고 자신의 신세를 한탄했고, 이인좌는 복순에게 "금상의 여자가 되거라"라고 말했다.

한편 '대박'은 천하와 사랑을 놓고 벌이는 잊혀진 왕자 대길과 그 아우 영조의 한판 대결을 그린 팩션 사극 드라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