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 5년만에 신곡 발표..자전적 이야기 담았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6.02.11 10:26 / 조회 : 714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겸 배우 진원 / 사진제공=푸른숲 미디어


가수겸 배우 진원이 5년 만에 신곡 '노래를 불러서'를 발표한다.

11일 소속사 푸른숲미디어에 따르면 진원은 5년만에 자신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신곡 '노래를 불러서'를 공개한다.

진원의 신곡 '노래를 불러서'는 지난 2011년 발표한 '아무렇지 않더라' 이후 5년만에 내놓는 곡으로 '고칠게'의 작곡가 2soo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노래를 불러서'는 한 무명 가수가 노래를 불러서 사랑하는 여인을 행복하게 해주고 싶어 하지만 쉽지 않은 현실에 아파하고 힘들어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피아노 선율에 호소력 짙은 진원의 감성 보컬이 조화를 이뤄 더욱 애절하다는 평이다.

진원은 2007년 KBS2TV 일요드라마 '최강! 울엄마'의 주연을 맡으며 연기자로 데뷔했다. 이어 2008년 M.net 육아예능프로그램 '다섯남자와 아기천사'의 OST로 발표한 '고칠게'가 큰 사랑을 받으며 가수로서 재능을 인정받았다.

한편 진원의 신곡 '노래를 불러서'는 11일 정오 공개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