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오만석, 김승우 눈치보며 "황정민과도 함께 갈 것"

박가현 인턴기자 / 입력 : 2016.01.07 00:31 / 조회 : 110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


'라디오스타'에서 오만석이 황정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우리 집에 왜 왔니'라는 특집으로 배우 김승우, 김정태, 오만석, 이태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윤종신은 오만석에게 "오만석씨는 황정민과 뮤지컬하면서 김승우가 싫어할만한 이야기가 있다던데"라며 물었다.

이에 오만석은 "(황)정민이 형이 누적관객 수가 3000만 명이다. 승우 형도 승우 형이지만 정민이 형과도 함께 가야겠다"며 "어쩔 수 없이 정민이 형과 뮤지컬을 하며 출연료를 깎을 수 밖에 없었는데, 이를 승우 형이 좋아하지 않는다"라며 이유를 밝혔다.

이를 듣던 김정태가 슬쩍 눈치를 보더니 오만석에게 "정민이 형 전화번호 좀"이라고 속삭여 스튜디오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오만석은 김승우 기획사 '더 퀸'의 소속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