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신은경, 김용림 자극해 사망으로 내몰아

유은총 기자 / 입력 : 2015.12.02 22:39 / 조회 : 11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마을-아치아라의 비밀'영상캡처


'마을'신은경이 김용림을 협박해 죽음으로 내몰았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 이하 '마을')에서는 윤지숙(신은경 분)이 자신을 쫒아 내려는 옥 여사(김용림 분)에게 대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옥 여사는 윤지숙의 짐을 방에서 빼내고 "이 집에서 나가라"고 종용했다.

이에 분노한 윤지숙은 "쭈그렁탱이 할머니. 살 날도 얼마 안 남았는데 왜 이러냐"며 "내가 어떻게 이 집에서 어떻게 버텼는데"라며 화를 냈다.

갑자기 방에 들어온 기현(온주완 분)은 화를 내는 윤지숙을 보고 경련을 일으키는 옥 여사를 목격했다.

결국 옥 여사는 윤지숙의 대드는 행동에 충격을 받고 뇌출혈로 사망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