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섹시대-문제적 남자', 꾸준한 인기..어느덧 30회 돌파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5.11.19 15:09 / 조회 : 86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tvN


'머리 쓰는 예능'으로 매주 안방을 찾아가고 있는 tvN '뇌섹시대-문제적남자'가 어느덧 30회를 돌파하며 꾸준히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2월 첫 선을 보인 '뇌섹시대-문제적남자'는 론칭과 함께 '뇌섹남(뇌가 섹시한 남자)'이라는 단어를 본격적으로 화제에 올리며 주목을 받았다. '뇌섹남'이라는 단어가 국립국어원의 신어(신조어)에 등재되기도 했다.

퀴즈 프로그램을 제외하면 '뇌섹시대-문제적남자'처럼 오랜 기간, 매주 새로운 주제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뇌섹 예능'은 전무후무하다고 할 수 있다. 골치 아픈 문제만 등장하는데, 머리가 대단히 뛰어난 것도 아닌 출연자들이 그 문제를 풀고 앉아있는데, 매회 평균 2% 내외의 시청률을 기록하는 배경은 무엇일까.

◆"전혀 뇌섹적이지 않은 제작진, 그래서 부담 없는 뇌섹예능"

연출을 맡고 있는 이근찬 PD는 "머리 쓰는 예능이지만, 시청자들에게 보편적인 난이도로 흥미를 유발하는 것이 인기 요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전혀 뇌섹적이지 않은 제작진이 만드는 '뇌섹 예능'이라는 점이 평범한 눈높이를 맞추는 데 도움이 된다. 평범함 중의 평범함을 자랑하는 제작진 입장에서는 연출하기 참 힘든 프로그램"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PD 본인을 비롯해 아홉 명의 작가와 제작진 모두 뛰어난 스펙을 가진 것도, 상위급 지능지수도 아니라며 9개월 동안 프로그램을 이끌어 오며 제작진의 두뇌도 수없이 많은 도전에 직면해야 했다고 하소연한다.

◆새로운 주제, 한 주에 문제 100개씩 풀기도

제작진은 일주일 내내 회의를 한다. 매주 새로운 게스트를 섭외할 때마다 게스트에 맞는 주제를 선정하고, 그에 맞는 문제를 출제해야 하는데 쉬운 게 없다.

제작진 회의실에는 과목 불문 전 교과과정의 문제집은 물론, 각양각색의 교과서와 참고서, 수학전문서적까지, 구석구석 '문제'로 가득 차있다. 한 주에 6~10개의 문제를 출제하기 위해 적게는 20개 내외, 많게는 100개까지 문제를 추려 PD, 작가, 조연출 할 것 없이 직접 풀어본다.

이미 출제된 문제와 비슷한 유형일 경우, 출연자들이 금방 맞힐 수 있기 때문에 유사한 문제는 제외한다. 게스트가 어느 분야에 강한 성향이냐에 따라 문제 색깔을 바꾸는 것도 제작진의 몫이다. 자체 난이도 테스트를 거친 문제들은 교육계부터 게임업계, 멘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에게 또 한 번 검증을 받는다. 너무 쉽지는 않은지, 답에 오류가 있거나 다른 풀이가 있지는 않은지, 꼼꼼히 체크한 문제들만 최종 선택된다.

image
/사진제공=tvN


◆쉽지 않은 섭외, 출연하고 나면 "또 나오고 싶어요"

제작진을 진땀 빼게 하는 또 하나의 과제는 바로 게스트 섭외다. '뇌섹 예능'으로 입지를 다진 탓에 부담감을 나타내며 출연을 반려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이근찬 PD는 "학벌이나 스펙을 떠나 문제 푸는 것에 흥미가 있고, 뇌섹남들과 재미있게 놀 수 있을 게스트를 섭외하려고 노력하지만, 문제에 대한 부담을 느끼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며 실제 섭외 성공률은 10% 정도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한 번 출연한 게스트는 "다시 나오면 좋겠다"며 높은 만족도를 보이는 것이 '뇌섹시대-문제적남자'의 매력이라고 한다.

◆ 모든 장르를 벗어난 '문제적 예능'

'뇌섹시대-문제적남자'가 꾸준한 시청률로 인기를 이어가는 데에는 독특한 프로그램 포맷도 한 몫 한다.

지난 1일 방송된 윤소희 편에서는 유료플랫폼 기준 평균 2.3%, 최고 2.8%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제공)을 기록했다. 또 여성 10대와 30~40대, 남성 20~40대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식지 않은 인기를 입증했다. 특정 장르에 얽매이지 않은 탓에, 다양한 연령대에 걸쳐 호응을 얻고 있다.

여섯 명의 남자 출연자들이 빙 둘러앉아 머리를 싸매고 문제를 푸는 모습은 퀴즈 프로그램과 흡사하지만, 문제를 맞힌다고 득점을 하는 것도 아니다. 그저 어떻게 풀었는지 궁금한 사람들에게 해법을 알려줄 따름이다.

출연자들이 둘, 셋, 짝을 이뤄 협동 미션을 해결하는 모습은 예능 버라이어티 같지만, 알고 보면 공간지각능력 등을 요구하는 행동과학 문제로 두뇌 활동을 자극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