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정근우 "(이)대호가 해주겠지 생각했다"

도쿄(일본)=김우종 기자 / 입력 : 2015.11.19 23:36 / 조회 : 4625
  • 글자크기조절
image
정근우. /사진=뉴스1



대표팀의 주장 정근우가 짜릿한 역전승을 일궈낸 소감을 밝혔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 대표팀과의 '2015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4강전에서 4-3 대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결승 진출에 성공한 한국은 미국-멕시코전(20일 오후 7시, 도쿄돔) 승자와 결승에서 격돌하게 됐다. 결승전은 오는 21일 오후 7시 5분 도쿄돔에서 펼쳐진다. 반면 일본은 조별 예선과 8강전에 이은 6연승을 마감했다. 일본은 21일 오후 1시 5분 도쿄돔에서 미국-멕시코전 패자와 3,4위전을 치른다.

경기 후 정근우는 "한일전에서 9회에 뒤집은 것은 처음인 것 같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 긴장도 됐지만 전에 상대해 본 선수라 괜찮았다. 초구 헛스윙을 한 뒤 포크볼이 가운데 몰려서 쳤다. 경기 중간 소화 불량도 왔는데, 막내들은 더 심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오타니 공이 개막전 때보다 더 좋았다. 9회에는 어떻게든 살아나간다는 생각을 했는데 2루타가 나올 줄은 몰랐다. 내가 3루에 있을 때 (이)대호 타석이었는데, '대호가 해주겠지'라는 생각을 했다. 경기 후 더그아웃에서 선수들을 불러놓고 이야기했다. 좋아하는 것은 맞는데 여기서 풀어지지 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